•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베트남-요르단] 베트남, 요르단과 1-1로 팽팽(연장 돌입)

기사입력 : 2019.01.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두바이(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이 요르단과 비기고 있다.

베트남은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요르단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90분 동안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제 30분 연장에 들어간다.

박항서 감독은 5-4-1 전형을 꺼내 들었다. 전방에 꽁프엉, 뒤에서 판반둑, 도훙둥, 후이훙, 꽝하이가 지원 사격했다. 요르단은 4-2-3-1을 가동, 원톱에 알 라와시데를 내세워 상대 골문을 노렸다.

초반 흐름은 힘과 높이를 앞세운 요르단이 근소하게 우위를 점했다. 이에 베트남은 패스 템포를 끌어 올림과 동시에 빠른 역습으로 강하게 맞붙었다. 전반 10분 박스 안으로 결정적 침투 패스가 연결됐지만, 슈팅까지 이어가지 못했다.

중반 들어 요르단이 점유율을 높여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베트남은 물러섬 없었다. 좌우를 폭 넓게 활용하며 상대를 흔들었다. 전반 25분 요르단 알 타마리가 페널티박스 안을 파고들어 날린 왼발 슈팅은 약했다. 25분까지 슈팅 수 3-1로 베트남에 앞섰다. 27분 베트남은 먼 거리 프리킥으로 반격했다. 34분 반하우가 박스 안으로 침투하다 걸려 넘어졌으나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았다.

경기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만큼 치열했다. 팽팽한 영의 균형이 깨진 건 전반 39분. 베트남이 위험지역에서 파울을 범했다. 세트피스가 강점인 요르단이 놓칠 리 없었다. 페널티 라인 대각에서 압델라흐만이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베트남은 43분 도훙동이 때린 오른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손에 걸렸다. 요르단에 앞선 채 전반이 끝났다.

후반 시작부터 베트남은 요르단을 쉼 없이 몰아쳤다. 그 결과 후반 6분 만에 결실을 보았다.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콩푸엉이 논스톱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베트남의 동점골이 터진 후 분위기를 달아올랐다. 얼마 후 에이스 꽝하이가 상대 거친 태클에 의해 쓰러지자 박항서 감독이 거칠게 항의, 주심으로부터 주의를 받았다. 흐름은 베트남의 몫이었다. 후반 14분 반둑이 기습 침투로 문전까지 도달, 골키퍼를 제쳤으나 슈팅하지 못했다. 15분 꽝하이의 왼발 슈팅은 골대를 넘겼다.

요르단은 흔들렸다. 베트남 공격을 막기 급급했다. 베트남은 중반 들어 더욱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어 갔다. 후반 28분 도훙동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요르단은 29분 알 타마리의 왼발 슈팅으로 맞섰다. 양 팀은 막판 사력을 다했지만, 결정적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 갔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