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ZOOM-IN] 침묵했지만... 손흥민은 피 흘리며 뛰었다

기사입력 : 2019.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두바이(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손흥민의 핏빛 투혼을 발휘했다.

한국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막툼 빈 라시드 스타디움서 진행 중인 바레인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연장 접전 끝에 김진수의 결승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아시안컵 7회 연속 8강 위업을 달성했다.

선제골을 터트린 황희찬, 연장에서 천금 골을 넣은 김진수의 활약이 빛났다. 여기에 주장인 손흥민은 피 흘리면서 뛰는 투혼을 발휘하며 한국의 승리를 도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손흥민은 중국전과 마찬가지로 2선 중앙에 배치됐다. 공격력 극대화를 위한 판단이었다.

뚜껑을 열자 바레인은 생각보다 견고했고, 한국은 경기를 풀어가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손흥민은 상대 선수(7번)가 계속 맨마킹을 하며 움직임을 방해했다. 11분경 두 차례 드리블을 시도했지만, 차단됐다.

손흥민은 전반 24분경 상대 아크 대각에서 또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바레인 선수에게 얼굴을 가격 당했다. 프리킥이 선언됐고,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자세히 보니 귀에 출혈이 있었다. 통증이 심했을 텐데, 치료 없이 계속 경기를 뛰었다.

이후 투혼을 발휘했다. 전반 37분 상대 진영에서 드리블로 두 명을 따돌린 후 크로스를 시도하며 기회를 창출하려 애썼다. 그리고 43분 상대 아크 먼 거리에서 반대편으로 볼을 길게 찔러줬다. 이용이 땅볼 크로스, 골키퍼가 쳐낸 볼을 황희찬이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의 패스가 토대였다.

후반 들어 들어서도 한국은 경기를 주도했다. 상대는 체력 부담을 느낀 탓인지 손흥민에 대한 마크도 느슨해졌다. 황희찬,, 황의조와 지속적인 연계로 기회를 만들었다. 본인이 막히면 열어주고, 존재만으로 바레인은 버거웠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한국은 후반 32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실점을 허용했다. 뭔가 꼬이기 시작했다. 공격은 안 풀렸다. 손흥민 역시 둔탁했다. 체력 탓인지 중국전에 비해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승부는 연장에 돌입했다. 한국은 연장 전반부터 쉼 없이 몰아쳤다. 손흥민도 힘을 냈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이용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김진수가 헤딩골로 연결하며 승기를 잡았다. 남은 연장 후반 15분을 잘 보낸 한국이 극적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동료들과 환하게 웃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