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3R] '조성준 결승골' 성남, 수원에 2-1 승...K리그1 첫 승!

기사입력 : 2019.03.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정현준 기자= 성남FC가 조성준의 결승골로 수원 삼성을 꺾고 K리그1 첫 승을 챙겼다.

성남은 16일 오후 4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에서 전반 28분 염기훈의 페널티킥으로 실점했으나, 전반 36분 에델, 후반 추가시간 조성준의 결승골로 수원을 2-1로 격파했다.

홈팀 성남은 3-4-3 포메이션을 꺼냈다. 김동준이 골문을 지켰고, 안영규, 임채민, 연제운이 수비로발을 맞췄다. 주현우, 최오백이 좌우 날개로 나섰다. 허리는 김정현, 김민혁이 맡았다. 에델, 공민현, 이재원이 공격수로 포진했다.

수원은 4-2-3-1 포메이션으로 출격했다. 김다솔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홍철, 민상기, 구자룡, 구대영이 포백을 형성했다. 박형진, 조성진이 허리를 형성했다. 염기훈, 김종우, 전세진이 2선을 이뤘다. 최전방은 데얀이 출격했다.



주도권을 먼저 잡은 쪽은 성남이었다. 초반부터 강한 압박과 스피드 있는 운영으로 수원을 몰아쳤다. 전반 2분 주현우가 역습을 전개, 에델이 패스를 받고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김다솔에게 막혀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전반 7분 이재원이 주현우의 침투 패스에 이어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김다솔 정면으로 향했다.

밀리던 수원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13분 박형진이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데얀에게 크로스했고, 데얀은 곧장 슈팅했지만 수비수 발에 막혔다. 이어진 염기훈의 크로스도 성남 수비진에 끊겼다. 전반 16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조성진이 흐른 볼을 잡고 슈팅했지만 옆그물을 흔들었다.

전반 23분 수원이 아찔한 순간을 맞이했다. 구자룡이 볼을 앞에 두고 머뭇거린 틈을 타 에델이 빠르게 질주했고, 수원 수비와 부딪혀 넘어졌지만 반칙이 주어지지 않았다. 전반 26분 수원이 기회를 잡았다. 임채민이 페널티 박스 앞에서 걷어내지 못한 볼을 전세진이 잡고 돌파했다. 이에 성남 수비진이 급히 막는 과정에서 전세진이 넘어졌고, 염기훈이 키커로 나서 페널티킥을 성공했다.

성남은 전반 31분 이재원을 불러들이고 조성준을 투입, 추격전을 예고했다. 전반 35분 이번에는 성남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안영규가 최전방으로 길게 찔러줬고, 볼을 받으려던 김민혁이 민상기와 경합 중 쓰러졌다. 에델이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고 차분하게 득점을 올렸다. 치열하게 부딪힌 양팀은 전반전을 1-1로 마쳐 균형을 유지했다.



수원이 후반 시작과 함께 칼을 꺼냈다. 데얀, 김종우를 빼고 타카트, 바그닝요를 투입했다. 이에 성남은 공민현의 날카로운 슈팅과 뒷공간을 노리는 침투 플레이로 공세를 펼쳤다. 수원은 후반 8분 타가트의 슈팅으로 위협했다. 하지만 김동준의 선방에 막혀 공격이 무위로 돌아갔다.

타가트가 들어가자 수원 공격에 활기가 생겼다. 타가트가 후반 15분 오른쪽 측면에서 돌파 후 예리한 크로스를 시도했다. 이에 성남은 몸을 던지는 수비로 수원의 공격에 맞섰다. 후반 18분 김정현의 크로스는 크게 벗어났고, 에델의 헤딩은 김다솔의 손에 막혔다. 성남은 후반 20분 공민현 대신 박관우를 넣어 스피드를 살린 공격을 준비했다.

이에 수원은 후반 23분 염기훈을 빼고 한의권을 넣으며 맞불을 놨다. 그러나 양팀은 좀처럼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27분 주현우의 역습은 구대영의 태클에 차단됐고, 전세진을 거친 바그닝요의 크로스는 안영규의 수비에 막혔다.

성남은 후반 31분 주현우의 위치에 서보민을 투입, 역전골에 열을 올렸다. 수원도 타가트, 전세진,바그닝요를 앞세워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막판 아찔한 상황이 나왔다. 성남의 크로스를 차단하려던 김다솔이 충격을 입고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하지만 털고 일어나며 경기가 재개됐다.

이후 양팀은 막판까지 득점은 노렸고, 후반 추가시간 조성준의 짜릿한 결승골로 성남이 홈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