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3R] '골대 불운' 서울, 제주와 0-0 무승부…2연승 마감

기사입력 : 2019.03.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조용운 기자= FC서울이 골대 불운에 연승을 멈췄다.

서울은 16일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0-0으로 비겼다. 앞선 두 경기를 모두 이겼던 서울은 연승을 두 경기서 멈췄다. 제주는 3경기 연속 무승(2무1패)이 이어졌다.

서울은 연승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선발 명단에 변화를 주지 않았다. 박주영과 박동진을 최전방에 두고 알리바예프, 고요한을 2선에 배치해 공격적으로 임했다. 공격 포문도 박주영의 위협적인 슈팅으로 일찍 열었다.

제주는 포백에서 스리백으로 바꿔 경기에 임했다. 부진 탈출과 부상 선수 속출에 따른 변칙이었다. 제주는 낯선 전술 탓인지 초반 서울의 공세에 애를 먹었다.

서울이 점차 경기 흐름을 잡아나갔다. 서울은 제주와 허리 싸움을 펼치면서 도 날카로운 침투로 기회를 곧잘 만들었다. 20분 가량 흐른 시점부터 고요한, 알리바예프가 연달아 슈팅을 가했다. 슈팅 정확도에 아쉬움을 삼켰던 서울은 전반 36분 윤종규가 단독 찬스를 잡았으나 이창근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서울과 제주는 영의 균형이 깨지지 않은 채 후반을 맞았다. 후반 들어 본격적으로 불꽃이 튀었다. 찌아구가 후반 초반 서울의 골문을 열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달아나지 못했다. 서울 역시 정현철이 코너킥서 헤딩 슈팅으로 제주를 위협했으나 크로스바를 때려 좀처럼 달아나지 못했다.

골이 필요해진 양팀은 나란히 교체카드를 꺼냈다. 서울은 페시치와 조영욱을 투입했고 제주도 강윤성, 임찬울을 넣어 변화를 모색했다. 페시치는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새로운 활로를 찾으려 애를 썼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서울과 제주는 득점 없이 경기 종반까지 흘러갔고 남은 시간 1골을 위한 공방전을 펼쳤다. 모두 공세로 나서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이 많아지면서 슈팅이 자주 나왔다. 그러나 기다렸던 골은 어느 팀에서도 터지지 않았고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