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FA컵 32강] 제주, 드디어 환희...승부차기 끝 강릉시청 제압

기사입력 : 2019.04.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강릉] 홍의택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올 시즌 처음으로 웃었다. 정규리그에서 쌓인 아쉬움을 드디어 풀었다.

제주는 17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32강에서 강릉시청을 제압했다.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앞섰다.

강릉시청은 골키퍼 황한준과 정호민-김재봉-유청윤 수비진으로 후방을 구축했다. 이승현과 손경환을 양 윙백으로 놨고, 김혜성-김재웅 미드필더진을 가동했다. 신영준-김종민-조우진으로 득점을 노렸다.

이에 맞선 제주는 황성민에게 골문을 맡겼다. 이규혁-김승우-김동우-이은범 포백 위 이동수-최현태-이동희로 중원을 구성했다. 또, 임찬울-김현-김성주로 상대 골문을 조준했다.




강릉시청이 분위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중앙과 측면을 겸하며 상대 골문 앞으로 향하는 장면을 서서히 늘려갔다. 김종민이 최전방에서 타깃맨 역할을 했고, 윙백 손경환을 통한 크로스 상황을 자주 연출했다.

제주도 반격했다. 상대 흐름이 저조해진 틈을 타 날카로운 역습으로 받아쳤다. 전반 44분,오른쪽 측면에서 김성주가 기회를 엿봤다. 상대 수비수 타이밍을 완벽히 빼앗는 슈팅으로 반대편 골문을 정확히 찔렀다. 이로써 1-0 리드.

제주의 흐름이 후반 초반에도 계속됐다. 김성주가 공중볼 낙하지점을 포착해 바로 때렸다. 하지만 골대에 걸려 추가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임찬울 역시 기습적인 중거리포로 위협했으나 솟구쳤다.

오히려 강릉시청이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27분,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가 적중했다. 김종민이 몸을 낮추며 절묘하게 돌려놓은 볼이 골라인을 넘었다.

연장 혈투까지 승패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제주가 상대 키커 실축 및 골키퍼 선방으로 4-2로 승리했다.

■ 승부차기 결과
강릉시청=OXXO
제주유나이티드=OOOO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