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구, 히로시마 뚫기 도전…''공격진이 해결할 수 있다''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막강 화력을 자랑하는 대구FC가 수비가 강한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 뚫기에 나선다.

대구는 23일 오후 8시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히로시마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을 치른다. 대구는 현재 2승1패(승점 6)로 히로시마,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와 승점 동률을 이루고 있다.

치열한 선두 싸움을 하는 대구는 히로시마와 홈경기를 무조건 잡아야 16강 진출이 유리해진다. 호주 원정을 이겨내고 중국 강호 광저우까지 잡아내며 기세를 뽐내던 대구는 이달 초 히로시마 원정에서 발목이 잡혔다. 매 경기 득점포를 이어가며 화력을 뽐내던 대구의 시즌 첫 무득점 경기였다.

히로시마의 수비에 막혔다. 히로시마는 현재 일본 J리그에서도 8경기서 4골만 내줄 정도로 짠물 수비를 자랑한다. 세징야와 김진혁, 다리오 등을 선발로 내세웠던 대구는 히로시마의 조직적인 수비에 막히고 말았다.

리턴매치 승부처도 히로시마의 방패를 대구의 창이 뚫느냐에 달렸다. 대구는 세징야를 비롯해 에드가, 김대원 등 주전 공격자원이 다시 호흡을 맞출 전망이다. 이들은 대구의 초반 상승세를 견인한 막강한 스리톱으로 한동안 부상과 로테이션으로 파괴력이 반감된 바 있다.

안드레 감독은 공격진이 해결해줄 것이란 신뢰가 상당하다. 사전 기자회견에서 "지난 원정경기를 봐서 알 듯 히로시마는 수비 조직력이 매우 뛰어나다. 공격 상황에서도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줘 우리가 역습을 펼칠 경우 어려움이 있을 수도 있다"면서도 "공격적인 부분에서 우리도 기량이 좋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잘 해결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또한 히로시마가 잘하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 안드레 감독도 "상대는 볼 점유율과 패스 플레이가 뛰어나 우리 진영에 들어왔을 때 쉽게 볼을 차지 못하도록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며 "히로시마가 강팀인 것은 인정하나 철저히 준비하면 홈에서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홍정운도 "히로시마 원정에서 힘든 경기를 했었다. 상대로 우리 홈으로 원정을 온 만큼 똑같이 힘들게 하겠다"라고 의지를 피력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