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로페즈, “한국 귀화 의사 긍정적, 원동력 되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전주] 김성진 기자= 전북 현대의 측면 지배자 로페즈가 한국 귀화 의사를 동기부여로 삼았다.

전북은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우라와 레즈를 상대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4차전을 치른다. 경기를 하루 앞둔 23일 로페즈는 선수 대표로 기자회견에 나섰다.

최근 로페즈는 한국 귀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점이 동기부여가 되는지 묻자 “귀화는 긍정적인 부분이다. 그런 부분이 오히려 뛰는데 있어서 원동력이 되지 않나 싶다”고 좋은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그리고 그는 “귀화를 한다면 더 좋은 실력으로 보여야 한다. 더 많은 골과 팀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실력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로페즈는 “귀화는 둘째를 치고 팀의 목표를 위해 헌신하겠다”며 무엇보다 헌신적인 자세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선수들 모두 우라와전 준비를 잘 하고 있다. 지난 상주전도 원정경기를 기분 좋게 이겼다”고 전한 뒤 “무엇보다 선수들이 이 경기가 중요하다는 걸 안다. 팀의 목표인 ACL 우승을 위해 선수들 모두 모든 전력을 쏟아 부으려 한다”며 현재의 좋은 분위기를 우라와전으로 이어가 승리를 거두겠다고 밝혔다.

올 시즌 전북은 로페즈를 비롯해서 아드리아노, 티아고, 이비니로 외국인 선수를 구성했다. 하지만 로페즈를 제외한 3명의 외국인 선수들은 부상, 컨디션 저하 등으로 전력에서 제외된 상태다. 그렇기에 로페즈는 이들 몫까지 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하지만 로페즈는 “체력은 문제되지 않는다. 오히려 동계훈련부터 준비를 잘 했기에 다른 때보다 몸상태가 좋다”며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 이어 “아드리아노는 아킬레스건 파열로 수술했고 복귀까지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빨리 회복해서 조금이라도 같이 뛰었으면 한다. 티아고도 컨디션을 끌어올려서 팀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동료들의 빠른 복귀를 바랐다.

또한 로페즈는 “혼자 뛰어서 부담 된다기 보다는 한국 선수들이 기량이 좋아 오히려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