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산체스 주급' 되기 전에...데 헤아-포그바, 맨유 변화 원한다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신준호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다비드 데 헤아와 폴 포그바가 재계약 논의 전에 팀의 방향성을 제대로 잡길 원한다.

맨유는 지난 21일 영국 구디슨 파크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에버턴에 0-4로 대패했다.

참혹한 결과였다. 맨유는 최정예 멤버들을 데리고 에버턴 홈구장에 찾아갔지만, 제대로 된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초반부터 에버턴에 실점을 허용했고, 후반전에도 2골을 먹히며 맥없이 무너졌다.

에이스 데 헤아와 포그바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데 헤아는 에버턴의 맹공 앞에 선방 능력을 발휘하지 못했고, 포그바는 프레드, 네마냐 마티치와 함께 에버턴의 중원 장악을 허용했다. 후반 들어 직접 공격에 가담하며 고군분투했지만, 별다른 효과를 내진 못했다.

상상 이상의 대패에 맨유 팬들은 단단히 화가 났다. 특히 최근 재계약 문제로 팀을 시끄럽게 만들었던 데 헤아와 포그바 등 주축 선수들의 경기력에 원망이 쏟아지고 있다. 데 헤아와 포그바는 지난 1월부터 맨유와 재계약 문제를 두고 줄다리기를 벌였다.

‘데일리 메일’을 포함한 영국 다수 매체는 두 선수의 희망 주급이 35만 파운드(약 5억 1,959만 원)라고 보도한 바 있다. 알렉시스 산체스와 동일한 주급이다. 포그바는 레알 마드리드 영입설이 등장하며 재계약 이야기가 주춤한 상황이지만, 데 헤아는 재계약 체결이 임박하다는 보도가 여러 차례 등장했다.

끊임없는 재계약 문제 제기 속에, 선수들도 지금은 때가 아니라고 느낀 모양이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지난 22일 “데 헤아는 맨유가 영입 정책과 방향성을 바로 잡기를 원하고 있다. 재계약 체결은 그 이후의 일로 생각 중이다”고 보도했다.

포그바도 맨유의 변화를 먼저 생각하고 있다. 포그바는 에버턴전 이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모든 것이 잘못 됐다. 그러나 가장 심각한 건 우리가 경기장에서 보여준 정신력이다. 더 이상 과거에 머무르면 안 된다. 다음 게임을 생각해야 하고, 우리는 변화해야 한다”라고 각성을 촉구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