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인터뷰] '득점 선두' 주니오의 골 감각 비결, ''팀에 집중한 덕분''

기사입력 : 2019.04.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정현준 기자= K리그1 득점 선두를 달리는 울산 현대 공격수 주니오가 골 감각 비결로 팀플레이를 강조했다.

울산은 28일 오후 4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경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9라운드를 치른다. 5승 2무 1패를 달리는 울산은 경남을 잡고 상승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울산은 경남과 맞대결 이틀 전인 26일 오후, 클럽 하우스에서 경남전에 임하는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김도훈 감독과 함께 주니오가 선수 대표로 나섰다.

취재진과 만난 주니오는 “김도훈 감독님 말씀처럼 우리 스타일대로 하면 이길 수 있다. 상대가 누구든 자신감을 갖고 임하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다 같이 믿고, 압박하면 팀원들이 서로 믿고 뛸 수 있다. 그런 경기를 하겠다”라고 결의를 다졌다.

주니오는 이번 시즌 K리그1 4골,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3골(예선 포함)을 터트려 최고의 기세를 달린다. 특히 K리그1에서는 화끈한 발끝으로 득점 공동 1위를 달린다. 이에 주니오는 “골에 대한 생각은 없다. 팀이 먼저고, 더 중요하다. 골이 중요한 건 맞다. ‘득점왕을 하겠다’, ‘골을 많이 넣어야겠다’보다는 팀이 골을 넣고 1위로 올라가는데 초점을 두겠다. 골 자체가 개인이 잘한다고 나오는 건 아니다. 잘하는 게 연속적으로 이어지면 골이 나온다. 잘하는 데 초점을 두면 이길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김인성, 김보경, 김태환을 포함한 2선 자원들과 호흡에 주니오는 “팀워크를 통해 골을 넣는다. 항상 경기는 수비에서부터 공격수로 끝난다. 서로 믿어야 골이 나온다. 내가 골을 넣으면, 우리가 골을 넣었다고 생각하겠다. 작년과 비교하면 새로운 선수가 많이 왔지만 시간이 갈수록 잘하고 있다.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겠지만 앞으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라며 더 많은 기대를 해도 좋다고 밝혔다.

경남전을 승리로 이끌려면 주니오의 활약이 중요하다. 이에 주니오는 “경남을 많이 공부했다. 김도훈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가 준비를 잘 해줬고, 선수들과 어떻게 해야 할지 대화를 나눴다. 책임감 면에서는 항상 스스로 채찍질을 하는 게 중요하다. 가장 중요한 건 팀으로 보여줘야 한다. 팀으로서 얼마나 잘하냐가 중요하다. 상주 상무와 경기에서는 주민규, 상하이 상강전에서 김수안이 골을 넣었다. 선수들 모두 같은 책임감으로 골을 넣었고, 잘 안다. 그래서 올 시즌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오는 경남전에서 반가운 옛 팀 동료들을 만난다. 이번 시즌부터 경남에서 뛰는 김승준, 이영재가 울산을 방문한다. 그러나 승리를 양보할 생각은 없다. 김승준, 이영재와 만남은 반갑지만 승점 3점을 목표로 삼았다. 주니오는 “두 선수 모두 좋은 선수다. 둘을 포함해 경남에는 좋은 선수들이 많다. 김승준, 이영재는 작년에 울산에서 뛰어봐서 우리가 홈에서 강하다는 걸 안다. 올해는 조금 다르게 우리를 상대로 하려고 노력하겠지만, 어떤 기회도 잡지 못할 것이다”라고 웃으며 선전포고했다.

사진=울산현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