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시아환태평양 라크로스 국제대회, 6월 경주에서 개최

기사입력 : 2019.05.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아시아환태평양 라크로스선수권대회가 열린다.

사단법인 한국라크로스협회(회장 조동혁)는 오는 6월 21일부터 29일까지 경주축구공원에서 ‘2019 아시아환태평양 라크로스선수권대회(2019 ASPAC Lacrosse Championship in Gyeongju)’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ASIA PACIFIC LACROSSE UNION(APLU)가 주관하고, 사단법인 한국라크로스협회와 경주시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회로써 아시아 환태평양지역 최고의 라크로스 대회다.

남자부는 대한민국,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홍콩, 타이완, 중국의 6개 대표팀이, 여자부는 대한민국을 비롯하여 일본, 뉴질랜드, 홍콩, 타이완, 중국 총 6개팀이 참가하여 최강자의 자리를 놓고 9일간 대회를 치른다. 참가인원은 선수단과 심판진 등 총 400여명이며, 지난 대회에서 남녀 모두 1위를 차지한 일본이 챔피언의 자리를 지킬지 새로운 우승팀이 탄생할지도 많은 관심이 쏠린다.

환태평양지역 라크로스를 발전시키고, 국가간의 우애를 증진하기 위해 시작된 ASPAC은 2004년 호주 아들레이드 대회를 시작으로, 2005년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된 이후 2년마다 진행되고 있다. 9회째로 진행되는 이번 경주대회는 2009년 수원, 2017년 서귀포에 이어 대한민국에서 세번째 열리는 대회이다. 한 국가에서 2회 연속 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대한민국이 최초이며, 이는 대한민국 라크로스의 국제무대에서의 위상이 높아졌음을 보여준다.

라크로스는 1492년 콜럼버스가 아메리카대륙을 발견했을 무렵 이전부터 아메리카지역 원주민들이 ‘바가타웨이’라는 이름으로 즐겼던 경기를 19세기 무렵 현대적인 스포츠에 맞게 개량한 것으로 NCAA(미국대학체육협회)에서 미식축구, 농구와 더불어 흑자를 창출하고 있는 종목 중 하나이다.

경기는 약 지름 12cm의 고무공을 선수들이 크로스를 이용하여 경기장 양 끝에 위치한 상대편의 골대에 넣어 더 많은 득점을 거두는 팀이 승리하는 경기로 선수는 공격수, 미드필더, 수비수가 각 3명 그리고 골키퍼 1명으로 총 10명으로 구성되어 경기를 치른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