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천국과 지옥’ 오간 이성열, 캡틴의 품격을 부탁해

기사입력 : 2019.05.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강혜준 인턴기자= 캡틴 이성열이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15일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한화가 5-4 승리했다.

쉽지 않은 승리였다. 연장 11회까지 이어진 끝에 제라드 호잉이 마무리 조상우의 초구를 받아쳐 끝내기 홈런을 터트렸다.

이날 경기 누구보다 마음고생이 심했을 사람은 캡틴 이성열이다. 이성열은 올 시즌 3월 타율 0.417 4홈런까지 기록하며 또 한 번의 커리어하이를 기록하는 듯했다. 하지만 4월 2일 부상으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4월 중순 복귀했지만 이후 타율이 2할 6푼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타율 0.295 34홈런을 기록하며 맹타를 휘둘렀던 이성열의 모습이 보이지가 않았다.

키움과의 주중 시리즈 첫 경기인 14일에도 이성열의 부진은 이어졌다. 호잉과 김태균이 각각 3타수 3안타, 3타수 2안타로 한화의 중심 타선을 이끌었다. 그러나 5번 타자 이성열은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며 제 역할을 해내지 못했다.

15일 역시 경기 초반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팀이 2-1로 앞서 있던 4회 초, 무사 만루에서 평범한 1루 땅볼 타구를 놓쳐 2명의 주자에 홈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어졌던 4회 말 선두타자는 이성열이었다. 이성열이 안타를 뽑아내며 각성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도루까지 기록했고 김회성의 적시타에 홈을 밟으면서 득점을 올렸다. 각성한 이성열은 팀이 3-4 뒤처진 6회에도 활약했다. 18경기 만에 홈런을 쏘아 올리며 4-4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성열의 홈런이 있었기에 한화는 연장 전 승리를 만들어 낼 수 있었다. 끈질기게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려는 캡틴의 모습이 다른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었을 것이 분명하다.

최근 한화 타선은 전체적으로 타격감이 살아나고 있다. 때문에 가을 야구에 도전을 위해서는 캡틴 이성열의 활약이 절실하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