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고종수 감독 ''잘 준비한 경기를 패해 아쉽다''

기사입력 : 2019.05.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신준호 기자= 대전시티즌 고종수 감독 잘 준비한 경기를 패해 아쉽다고 밝혔다.

대전은 18일 오후 5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2라운드 전남드래곤즈와 홈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전반전 유해성이 먼저 득점을 터트렸지만, 후반전 김영욱, 한찬희에 실점을 허용하며 패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고종수 감독은 “선수들이 홈에서 승리하기 위해 잘 준비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 아쉽다. 상대가 우리에 맞춰 잘 준비했다. 위기라 생각하고 어려운 시기라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공격 전개는 빨랐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부상으로 빠진 키쭈의 공백이 느껴진 경기였다. 고종수 감독은 “키쭈는 6월 A매치가 끝나야 돌아올 것 같다”라고 밝혔다.

유해성의 경기력이 좋았다. 고종수 감독은 “경기 감각은 떨어져도, 훌륭한 선수다. 득점하며 스스로 좋은 경험을 쌓았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대전은 후반전 포메이션을 바꿨다. 고종수 감독은 “미드필드 싸움에서 밀린다고 생각해서 바꿨고, 대처는 좋았다. 첫 번째 실점이 아쉽게 터지며 결과가 좋지 않게 이어진 것 같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후반 막판 실점이 아쉬웠다. 고종수 감독은 “선수들이 경기를 하다 집중력이 떨어지면 실점한다는 건 안다. 잘 아는데도 흐름이 계속 안 좋게 흘러가 아쉽다. 작년에도 이런 시기가 있었던 것 같은데, 반등해본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다시 힘을 냈으면 좋겠다”라고 선수들을 북돋았다.

연패를 끊었지만 다시 패배의 늪에 빠지게 됐다. 고종수 감독은 “박인혁, 박수창, 김승섭, 유해성이 디테일한 부분은 떨어져도 상대 뒷공간을 파고들어 잘했다. 앞으로도 결과는 신경 쓰겠지만, 수비 조직력을 가다듬어 대전에 맞는 색깔을 입혀나가겠다”라고 선전을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