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이임생 감독 ''FA컵 준비로 체력적으로 힘들었어''

기사입력 : 2019.05.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수원 삼성이 울산 현대에 패했다. 이임생 감독은 체력적 차이에 아쉬움을 표했다.

수원은 18일 오후 5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2라운드서 울산에 1-3으로 패했다. 염기훈의 페널티킥 동점골로 1-1까지 만들었지만, 후반에 2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3승4무5패(승점 13)의 수원은 여전히 하위권에 머물러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임생 감독은 "울산은 이번 경기를 준비하는데 일주일의 회복시간이 있었다. FA컵을 준비하면서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했던 모습을 보였다. 집중력이 부족했다. 하지만 울산 상대로 저희가 할 수 있는 공격 카드를 다 꺼냈다. 득점하지 못해 아쉽다. 기회가 왔을 때 찬스를 살렸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다"라고 총평했다.

오현규가 후반에 투입됐다. 이 감독은 "열여덟 살 선수가 경기에 뛰는 게 쉽지 않다. 슈팅했을 때 골을 넣었으면 더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는데, 기회가 아쉬웠던 것 같다. 문전에서 슈팅하는 능력이 좋기 때문에, 기다리면 골이 터질 것 같다"라고 어린 오현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투입된 바그닝요에 대한 질문에는 "바그닝요는 작년에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하지만 무릎 수술로 오랜 재활의 기간을 보냈다. 감독으로서 자책골이나 실수를 평가하는 것 자체가 힘들다. 그런 부분에 대해 양해를 부탁드리고 싶다. 다시 회복해 다음 경기를 준비해 나가겠다. 감독이 선수들의 실수에 대해 네거티브한 이야기를 하면 선수들의 자신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선수들을 리스펙트하고 싶다"라고 답했다.

울산과 첫 번째 경기에 비해 많은 부분이 바뀌었다. 이 감독은 "사실 울산의 스쿼드가 좋은 게 현실이다. 저희가 집중력이 떨어져 실점하는 부분이 있는데, 개선해야 할 점이다. 찬스에서 골을 연결하는 것도 개선해야 한다. 스리백과 포백을 전환하며 쓰고 있는데, 선수들 모두가 노력하고 있다. 더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수원에 부족한 면이 많음을 인정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