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JDT 감독, “16강 실패했지만, 기대 이상 좋은 경기력 펼쳤다”

기사입력 : 2019.05.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조호르 다룰 탁짐(JDT)이 첫 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에 16강행까지 도전했지만 아쉽게 마감했다. 벤자민 모라 감독은 결과 아쉬움을 뒤로 하고 첫 도전에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점에서 의미를 뒀다.

JDT는 22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 2019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0-2로 패하며, 최하위로 ACL을 마쳤다.

모라 감독은 “첫 ACL 출전이었지만, 기대 이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홈과 원정 모두 우리만의 스타일을 보여주려 했다. 이 점에서 만족스럽다”라고 선수들을 격려했다.

현재 이슬람교의 신성시하는 라마단 기간으로 낮 동안 금식을 해야 한다. 이슬람이 국교인 말레이시아 선수들은 이를 지키면서 경남전을 치렀다. 결국, 후반전에 2실점하며 무너졌다.

모라 감독은 “축구는 다양한 요소가 있다. 라마단은 신체적, 정신력으로 영향을 주지만 최선을 다했다. 2실점은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공격적으로 했다면 골을 넣었을 것이다. 라마단은 경기력에 영향을 끼치나 팀에는 그렇지 않았다”라고 다소 아쉬워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