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공격·수비 모두 OK’ 이학주, KBO리그 적응 완료

기사입력 : 2019.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현서 인턴기자= 미국 무대를 밟고 돌아온 삼성 이학주(29)가 드디어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22일 대구 라이온즈 파크서 열린 한화와 홈경기서 이학주는 4타수 3안타를 때려내며 맹활약을 펼쳤다. 팀이 5-4로 지고 있던 8회 말 1타점 2루타를 치며 승부를 5-5 원점으로 되돌렸다. 삼성은 이학주의 동점타를 발판으로 연장서 한화를 6-5로 꺾으며 승리를 거뒀다.

5월의 이학주는 공격과 수비 모두 살아났다. 13경기서 타율 0.432(37타수 16안타) 2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눈부신 활약에 힘입어 시즌 타율 0.292를 기록하며 3할을 눈앞에 두고 있다. 5월 OPS는 1.152로 팀 내 1위다. 수비에서도 명품 유격수의 면모를 발휘하며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시즌 개막 전 이학주는 삼성 주전 유격수 자리를 꿰차면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시즌 초반 한국 무대에 적응이 어려웠던 탓인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4월까지 0.237(93타수 22안타) 3홈런 11타점에 그쳤다. 믿었던 수비마저 기대에 못 미쳤다. 실책 9개로 리그 최다 1위의 불명예를 썼다.

하지만 5월 들어 공수에서 만점 활약을 펼치며 반전에 성공하고 있다.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위로 뽑힌 이학주가 팀의 기대치에 걸맞은 활약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된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