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내셔널선수권대회] 갈 길 바쁜 창원-목포, 0-0 무승부...'강릉 4강 진출 확정'

기사입력 : 2019.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제주] 허윤수 인턴 기자= 나란히 1패를 안고 있는 창원시청과 목포시청이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4강 토너먼트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창원은 23일 오후 5시 강창학 주경기장에서 열린 교보생명 2019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목포와 득점 없이 비겼다. 이 날 경기 결과로 승점 1점을 추가하는데 그친 두 팀은 4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반면 같은 조의 강릉시청은 승점 6점으로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4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고 내셔널리그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에서 열린다. 내셔널리그 소속 8개 팀이 참가, 4개 팀이 각 2개조로 나뉘어 5월 19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15일 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창원은 최승헌을 축으로 남호창, 전우영, 박지민, 주광선, 박경익, 김민재, 손기련, 이수정, 김대광이 선발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남윤창이 꼈다.

목포 주장 전인환을 중심으로 강우진, 배대원, 성봉재, 강기훈, 타츠, 박성부, 전인규, 김해식, 김상필이 나섰다. 골문은 이휘수가 지켰다.

1차전에서 패배를 기록한 두 팀은 승리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목포가 먼저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냈다. 전반 16분 측면에서 원터치 패스로 공간을 만든 뒤 문전에 위차한 박성부에게 연결했다. 박성부는 터닝 슈팅으로 창원의 골문을 노렸지만 살짝 빗나갔다.

전반 막판에는 두 팀이 한 번씩 상대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37분 상대 수비진의 공을 뺏어낸 목포 타츠가 골키퍼와 마주하는 상황을 맞았지만 뒤따르던 수비에게 막혔다. 3분 뒤 상대의 공격을 끊어낸 창원 김민재가 빠르게 역습에 나섰다. 최승헌이 마무리 지었지만 힘없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후반전에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후반 17분 목포가 프리킥 상황에서 득점을 노렸으나 창원 수비의 육탄방어에 막혔다. 2분 뒤 창원 백준호가 폭발적인 드리블을 선보인 뒤 슈팅까지 시도했으나 힘이 들어가며 골대를 벗어났다.

이후 목포는 장신 공격수 김준과 수비수 김상필을 최전방에 위치시키고, 창원은 지난 해 내셔널리그 득점왕 출신 김상욱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목포가 득점 찬스를 잡았다. 후반 41분 이준혁이 절묘한 감아 차기를 시도했으나 남윤창의 슈퍼세이브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남은 시간 양 팀은 상대의 골문을 계속해서 두드렸지만 결실을 맺지 못하고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사진=내셔널리그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