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2연패’ 유상철 감독, “몇몇 선수들에게 실망했다”

기사입력 : 2019.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정현준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펼친 몇몇 선수들에게 아쉬움을 토로했다.

인천은 24일 오후 8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에서 전반 8분 무고사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박용지, 이태희에게 실점해 상주 상무에 1-2로 무릎을 꿇었다.

유상철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경기적으로 볼 점유율에서 점점 나아지는 모습이다. 수비에서 전환되는 조직적인 부분을 더 세밀하게 만들어야 한다”라며 패인을 분석했다.

이날 인천은 주전 골키퍼 정산의 부상으로 예기치 못한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유상철 감독은 “처음에는 감각이 없다고 했다. 지금은 돌아왔다.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 어깨에 차였다고 말했다. 목을 다친 줄 알았는데 어깨를 차였고, 순간적으로 감각이 없다고 했다”라며 정산의 상태를 전했다.

인천은 후반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무고사를 교체로 불러들였다. 이에 유상철 감독은 “아킬레스건 쪽을 차였다. 경기 후 확인했는데 부어있었다. 쉽고 빠르게 나을 수 있는 부위가 아니라 내일 체크를 해봐야 한다”라며 부상이 원인이었다고 밝혔다.

교체 자원의 무게감에 유상철 감독은 “교체로 들어가는 선수가 기존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분, 세밀한 부분을 채워야 하는 건 분명하다. 전반에 골키퍼를 교체하면서 필드 쪽 생각한 부분을 활용한 부분을 갖지 못했다. 무고사가 후반에 안 좋다고 사인이 왔다. 그런 점에서 어려움이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날 인천은 지난 대구FC와 K리그1 12라운드에 이어 2연속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이에 유상철 감독은 “몇몇 선수들이 실망스러웠다. 경기 결과를 가져오면 좋겠지만 예상치 못한 부분으로 교체했고, 선수들이 프로로서 끝까지 해주고, 팀을 위해 희생하지 못한 부분이 불만족스럽다”라며 아쉬워했다.

유상철 감독은 “더 이상 내려가면 안 된다. 제주, 성남 원정 2경기가 남았다. 1주일 간격이라면 부상 선수가 회복해서 돌아올 수 있을 텐데 그렇지 못하다. 있는 선수들을 활용해 결과를 가져오는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