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패장' 에메리가 돌아본 결승전, ''지루 선제골, 경기 양상 바꿨다''

기사입력 : 2019.05.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아스널 우나이 에미리 감독이 올리비에 지루(첼시)의 골이 결승전 양상을 바꿨다고 털어놨다.

아스널은 30일 오전 4시(한국시간) 아제르바이잔 바쿠 바쿠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지루의 선제골 이후 아자르(2골), 페드로 로드리게스에게 실점했다. 알렉스 이워비가 1골을 만회했지만 첼시에 1-4로 패했다.

경기 후 영국 'BT 스포트'와 인터뷰를 가진 에메리 감독은 "첼시에 축하 인사를 보낸다. 전반전에 좋은 결과를 가져올 기회를 잡았다. 박스 안에서 좋은 옵션을 가져갔고, 골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지루의 선제골이 경기 양상을 바꿨다"라며 아쉬워했다. 이날 아스널은 후반 4분 지루의 절묘한 헤딩을 막지 못하고 먼저 끌려나갔다.

에메리 감독은 페드로의 추가골도 아스널을 흔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경기를 안정적으로 만들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두 번째 골이 나와 더 힘들어졌다. 이게 첼시가 우리보다 나은 점이었다"라며 패인을 분석했다.

끝으로 에메리 감독은 "아스널은 골이 필요한 상황에서 해결하지 못했다. 첼시는 우리를 꺾고 우승을 차지할 자격이 있었다"라며 깔끔하게 패배를 인정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