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무리뉴가 선택한 챔스 결승전 '토트넘-리버풀 키플레이어'.txt

기사입력 : 2019.06.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조제 모리뉴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키 플레이어로 버질 판 다이크(리버풀),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홋스퍼)를 언급했다.

토트넘과 리버풀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을 치른다.

토트넘, 리버풀 모두 양보할 수 없는 대결이다. 구단 역사상 첫 UCL 결승에 오른 토트넘은 이번 기회에 우승컵까지 도전한다. 해리 케인이 부상에서 돌아왔고 손흥민, 에릭센,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의 물오른 활약으로 리버풀을 위협한다.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결승 진출한 리버풀은 레알 마드리드에 무릎을 꿇었던 아픔을 씻을 각오다.

치열한 공방전이 예고된 상황에서 모리뉴가 결승전 승패를 좌우할 핵심 선수들을 꼽았다. 모리뉴는 “만약 한 명씩 선택해야 한다면 리버풀에서는 판 다이크다. 토트넘은 에릭센이다. 왜냐하면 토트넘은 케인 없이 결승전에 나설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언급했다. 에릭센은 토트넘 중원의 핵으로 공격을 적극 지원했고, 판 다이크는 명실상부한 리버풀 수비의 핵심이다.

이어 모리뉴는 “결승까지 오는 여정에서 특별한 무언가를 가지고 있는 팀이 조금 더 앞선다고 말해왔다”라며 승패를 쉽게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끝으로 모리뉴는 “이번 결승전에서 궁금한 건 토트넘, 리버풀이 믿을 수 없는 방법으로 결승 무대에 올랐다는 점이다. 양 팀은 마치 타이탄처럼 경쟁자들을 파괴할 것이라 확신했다. 그건 양 팀이 결승전에서 ‘트로피는 나의 것이다’라고 완전히 확신하게 만든다”라며 한치도 물러서지 않을 경기가 펼쳐진다고 예측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