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리버풀 팬들 이구동성, ''이 선수 없었으면 끔찍했다''

기사입력 : 2019.06.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리버풀의 유럽 챔피언 달성에 있어 디보크 오리기를 빼 놓을 수 없다. 한 때 열외전력이었던 오리기는 결정적 순간 득점으로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리버풀은 2일 오전 4시(한국시간)에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2-0 승리와 함께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 리버풀 우승 과정은 극적이었다. 조별리그 3승 3패로 간신히 16강에 진출했지만, 난적 바이에른 뮌헨을 꺾었고, FC포르투와 8강전은 가볍게 승리하며 4강에 올라섰다.

특히 바르셀로나와 4강은 드라마 같았다. 1차전 원정에서 0-3 패배에도 2차전 홈 경기를 4-0 역전승을 가져가며 극적인 승리를 이뤄냈다. 마지막 토트넘과 결승전도 승리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그 과정에서 오리기의 공을 빼 놓을 수 없다. 오리기는 바르사와 4강 2차전은 물론 결승전에서 결승골로 승리를 이뤄냈다. 비록, 주전인 마누라(사디오 마네, 호베르누 피르미누, 모하메드 살라)에 밀렸고, 한 때 방출 명단에 오른 상황과 정 반대다.

리버풀 팬들은 오리기의 활약에 열광하고 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리버풀 팬들의 반응을 전달했다.

리버풀 팬들의 현재 반응은 “오리기가 리버풀에 없었더라면 정말 실망했을 것이다”, “오리기가 필요 없다면, 너무 화가 난다”, “UCL에서 오리기의 슈팅 3개는 모두 골로 이어졌다”, “오리기는 그야말로 왕이다”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BBC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