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SON 주목한 中, “놀라운 경기력 펼쳤으나 패배로 눈물”

기사입력 : 2019.06.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이 사상 첫 유럽 정상을 노렸지만, 아쉽게 눈물을 흘렸다.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는 2일 오전(한국시간)에 열린 리버풀과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0-2로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해 골을 노렸지만, 그의 위협적인 슈팅은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 베커 손을 벗어나지 못했다. 그의 고군분투에도 골문을 열지 못한 채 패배를 맞이했다.

중국도 손흥민의 출전에 관심을 보였다. 아시아 선수로 박지성에 이어 두 번째로 UCL 결승전에 출전한 선수였기 때문이다. 또한, 토트넘 공격 핵심 중 하나라 더욱 기대가 컸다.

중국 매체 ‘소후 닷컴’은 “손흥민은 슈팅 3개를 기록할 정도로 놀라운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팀은 패했고, 손흥민은 준우승 팀 시상식 때 눈물을 보였다. 손흥민의 첫 UCL 결승 결과는 잔인했지만, 토트넘은 젊기에 한 번 더 기회가 올 것”이라며 손흥민을 격려했다.

UCL 결승전을 마친 손흥민은 오는 4일에 귀국해 7일 호주, 11일 이란과 평가전 출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