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월드컵] 기적의 한국, 세네갈에 승부차기 승리…36년 만에 4강

기사입력 : 2019.06.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정정용호가 1983년 4강 신화를 재현했다. 36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끈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서 세네갈과 전후반 90분을 2-2로 마치고 연장까지 1골씩 주고받아 3-3 혈전을 펼쳤다. 승부차기로 이어진 가운데 승리의 여신은 한국을 택했다.

1983년 대회서 거둔 4강을 목표로 'Again 1983'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던 한국은 역사적인 행보를 이어가면서 36년 만에 월드컵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세네갈을 맞아 부분 로테이션으로 임했다. 오세훈을 최전방에 둔 3-4-2-1 포메이션서을 들고 나온 대표팀은 이강인과 전세진을 2선에 두고 정호진, 박태준을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그동안 선발로 나서던 김정민 대신 박태준을 택한 것이 전술의 키포인트다. 좌우 윙백은 최준과 황태현이 나섰고 스리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로 동일하고 골문 역시 이광연 골키퍼가 지켰다.

한국은 예상대로 전반 초반은 조심스럽게 풀어갔다. 뒤로 물러서 공간을 주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보였고 공격시에는 후방에서 주로 빌드업하는데 주력했다. 전반 공격력이 좋은 세네갈을 상대로 버티기 위한 움직임이었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서서히 주도권이 넘어갔다.

한국은 체격조건이 좋은 세네갈에 압박을 많이 받았다. 수비진에서 패스가 상대 압박에 자주 걸리면서 공격으로 전개하는데 애를 먹었다. 수세에 몰렸을 때도 속도와 높이를 통해 선굵게 플레이하는 세네갈에 슈팅을 허용하는 빈도가 잦아졌다.

결국 한국은 전반 37분 상대 크로스에 이은 헤딩 패스로 문전 혼전 상황이 벌어졌고 카벵 디아뉴에게 강력한 슈팅을 허용하면서 선제 실점했다.



한국은 전반 남은 시간 오세훈과 이강인의 슈팅으로 분위기를 바꾸려 애를 썼다. 이강인의 왼발 프리킥이 날카로웠지만 상대 골키퍼에게 가로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한국은 후반 초반에도 흐름이 쉽사리 달라지지 않자 교체카드를 일찍 꺼냈다. 후반 7분 전세진을 불러들이고 아르헨티나전에서 골맛을 봤던 조영욱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공격진 변화를 통한 효과가 후반 16분 나왔다. 정호진의 슈팅 과정에서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이지솔이 밀려 넘어졌고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이 침착하게 골로 연결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쁨도 잠시였다. 한국도 후반 28분 이재익의 핸드볼 파울이 VAR에 걸리면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그래도 이광연 골키퍼가 상대 페널티킥을 막아내며 환호했지만 상대 킥 전에 먼저 움직인 것이 VAR로 확인됐다. 이번 대회 달라진 페널티킥 규정에 따라 재차 페널티킥이 진행됐고 실점할 수밖에 없었다.

한국은 엄원상과 김정민을 투입하면서 마지막 반격에 나섰다. 한국은 종료 3분 전 실점했으나 이번에도 VAR로 세네갈의 핸드볼 파울이 확인돼 한숨을 돌렸다. 9분의 추가시간까지 공세를 가한 한국은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이강인의 프리킥을 이지솔이 헤딩골로 연결하면서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렸고 이제 연장으로 승부가 이어졌다.



연장 흐름은 당연히 한국이었다. 다 진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간 분위기가 골로 연결됐다. 연장 전반 6분 상대 진영에서 볼을 가로챈 한국은 이강인의 침투패스가 그대로 조영욱에게 연결됐고 오른발 슈팅으로 세네갈의 골망을 흔들며 3-2 역전에 성공했다.

굳히기에 실패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공세를 펴는 세네갈을 맞아 안정적인 수비 이후에 역습으로 기회를 주지 않으면서 리드를 지켜나갔지만 마지막 순간을 버티지 못했다. 한국이 후반 종료 직전 동점골을 넣었듯이 세네갈도 투혼을 발휘하면서 3-3을 만들었다.

승부차기에서 한국은 1,2번 키커인 김정민과 조영욱이 실축하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 세네갈도 두 번째 키커가 골대를 훌쩍 넘기는 슈팅으로 한국에 기회가 찾아왔다. 엄원상과 최준이 성공한 다음 이광연 골키퍼가 네 번째 키커를 막아내면서 마지막까지 싸움을 몰고 갔다. 한국은 오세훈이 재시도 끝에 성공했고 세네갈이 실패해 4강 티켓을 손에 넣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