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뉴 페이스' 김보경 명단 제외…승리 위한 벤투의 단호한 결정

기사입력 : 2019.06.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정현준 기자= '벤투호 뉴 페이스' 김보경(울산 현대)이 끝내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필승을 다짐한 파울루 벤투 감독의 단호한 결정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6월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7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치른 호주와 경기에서 황의조의 골로 1-0 신승을 거뒀다. 승리는 의미가 컸지만 벤투 감독은 만족하지 않았다. 그는 경기 하루 앞두고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이란전에서 경기력과 결과 모두 거머쥐겠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벤투 감독의 의지는 이란전 출전 명단에서 반영됐다. 벤투 감독은 오랜 시간 대표팀에서 발을 맞춘 선수들에게 출전 기회를 부여했다. 반면 김보경의 이름은 없었다. 권창훈(디종)의 부상으로 대체 발탁됐고, 이번이 처음으로 손발을 맞춘 터라 출전 기회를 부여하기 어려웠다.

김보경은 지난 3일 대표팀 소집 당시 "(권)창훈이의 부상으로 대신 승선했다. 그만큼 대표팀 내 좋은 자원이 많다는 의미고, 경쟁이 치열하다는 걸 뜻한다. 경쟁보다 팀에 도움이 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김보경은 6월 A매치 2연전에서 벤투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했고, 출전을 다음으로 기약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