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이란] 김민재 중국행을 아쉬워한 이유가 다 나왔다

기사입력 : 2019.06.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홍의택 기자= 더 큰 무대로 갔다면 어땠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 6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에서 1-1로 비겼다. 이기진 못했어도 지켜보는 이들이 만족할 만한 시원한 경기력을 연출해냈다.

벤투 감독의 선택은 포백 회귀였다. 7일 호주전에서 스리백을 실험한 것과는 달랐다. 김영권-김민재를 놓고 양옆에 홍철과 이용을 세운 형태. 플랜 A로 삼을 만한 조합으로 향후 팀 운영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예고했다.

중앙 수비진은 준수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자책성 실점을 기록하긴 했다. 또, 벼락 슈팅에 크로스바를 얻어 맞기도 했다. 하지만 이만하면 상대 공격을 곧잘 봉쇄하며 우위의 경기력을 연출했다.

특히 김민재의 공이 컸다. 육중한 체구에도 잔스탭을 잘 밟는 장점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빠른 발을 활용해 상대 공격수와 경합 상황을 만들고, 무리하기보다는 어깨를 써서 몸으로 밀어내는 수비를 곧잘 해냈다.

더 큰 리그를 경험하지 못한 아쉬움에는 다 이유가 있었다. 연세대 출신 김민재는 내셔널리그를 잠깐 거쳐 전북 현대에서 정상급 수비수로 성장했다. 이후에는 베이징 궈안 소속으로 중국 슈퍼리그를 누비고 있다. 선수 본인에 따르면 빅리그 진출에 대한 선택 폭이 제한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 기량으로는 아무래도 좁아 보인다는 평가도 적지 않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