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벤투의 칭찬, “백승호,기술과 전술적으로 진가 발휘”

기사입력 : 2019.06.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상암] 한재현 기자= 대한민국 A대표팀 파올로 벤투 감독이 승리 실패 아쉬움에도 대등한 경기력에 점수를 줬다. 특히, 데뷔전을 치른 백승호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국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친선전에서 1-1로 아쉽게 무승부를 거뒀다.후반 13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8년 5개월 동안 이어진 이란전 징크스를 깨는 듯 했다. 그러나 4분 뒤 김영권에게 자책골로 실점하면서 다잡은 승리와 이란전 무패를 깨는데 실패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무승부가 공정한 결과였다. 양 팀이 치열하고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명백한 기회들은 다 돌아가지 않았지만, 수비적으로 견고하게 해준 덕분에 골은 많이 없었다. 경기를 지배했지만, 상대가 잘 통제했던 시간도 있었다. 워낙 강한 상대였기에 라인을 내리는 경우도 있었다”라며 무승부가 적절한 결과임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백승호를 깜짝 선발로 내세웠다. 백승호는 강호 이란을 상대로 긴장하지 않고, 중원에서 볼 키핑과 공격 전개, 수비 등 자신의 역할을 잘 해냈다. 앞으로 더 기대될 정도였다.

벤투 감독은 “백승호는 원하는 바를 보여준 좋은 예다. 특히, 과정 보면 어린 선수들은 침착하게 인내를 가지고 기회를 주려 한다. 백승호는 두 번째 소집 만에 데뷔할 기회를 얻었다. 백승호는 기술과 전술적으로 중앙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기대하는 역할과 원하는 부분들을 설명했고, 훈련을 통해 알려줬다”라고 기용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오늘 기회를 얻었고, 원하는 바를 잘 보여줬다. 특히, 볼을 가지고 있을 때 플레이가 좋았다. 이란을 상대로 자신감과 캐릭터를 보여줬다. 피지컬에서 강한 면을 보여줬다. 백승호 같은 뛰어나고 젊은 미드필더 보유는 이점으로 작용할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사진=강동희 기자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