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한국-에콰도르] ‘이강인 패스→ 최준 마무리’ 한국, 에콰도르에 1-0 앞서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이강인이 찔러주고 최준이 마무리했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아레나 루블린에서 진행 중인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0으로 앞서고 있다.

한국은 시작 후 1분도 채 안 돼 윙백 최준이 슈팅으로 기세를 올렸다. 이후 상대 페널티박스 안 공격 과정에서 볼이 수비수 팔에 맞았으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지 않았다.

한국은 이강인을 중심으로 반격했다. 전반 12분 최준의 크로스를 이강인이 골대 정면에서 가슴 트래핑 후 슈팅했지만,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18분 하프라인에서 이강인이 측면을 파고드는 최준에게 로빙 패스를 연결, 이어진 크로스가 걸렸다.

에콰도르는 스피드와 개인기를 활용해 맞섰다. 전반 24분 시푸엔테스의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굴절돼 한국을 위협했다.

경기를 잘 풀어가던 한국은 전반 39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아크 먼 거리에서 얻은 프리킥. 이강인이 기습 패스를 찔러줬고, 윙백인 최준이 박스 안에서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로 골망을 흔들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