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이임생 감독의 유쾌한 도발, ''최용수 감독, 별명 참새 아닌가요?''

기사입력 : 2019.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정현준 기자=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FC서울 최용수 감독을 향해 유쾌한 도발을 펼쳤다.

이임생 감독은 13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통산 88번째 슈퍼매치를 앞둔 미디어데이에 나섰다.

수원과 서울이 한달 만에 재대결을 펼친다. 두 팀은 지난달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에서 데얀, 박주영이 한 골씩 주고 받으며 1-1 무승부를 거뒀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치열한 경기를 펼쳐 팬들에게 즐거움을 안겼다.

미디어데이에 나선 두 감독의 색깔은 뚜렷했다. 최용수 감독은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취재진, 미디어데이에 자리한 팬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반면 이임생 감독은 침착한 자세로 답변을 이어갔다.

미디어데이가 끝으로 향할 무렵, 두 감독을 향한 공통 질문이 나왔다. 선수들에게 붙이고 싶은 별명이 있냐는 질문이 나왔고, 미디어데이를 진행하던 MC가 최용수 감독의 별명인 '독수리'를 언급했다.

이 말을 들은 이임생 감독이 말문을 열었다. 그는 "최용수 감독의 별명이 독수리였나? 이 자리에서 처음 들었다. 나는 참새라고 알고 있었다"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미디어데이에 자리한 모든 사람이 웃음을 터트렸다.

예상외 반격에 최용수 감독도 놀란 눈치였다. 그는 "이임생 감독이 아무래도 외국 생활을 오래한 것 같다"라고 즐거워했다.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두 감독의 유쾌한 설전이 미디어데이 현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