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귀국] '선방쇼' 이광연, “빛광연 별명 뿌듯, 믿음이 있어 결승행”

기사입력 : 2019.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한재현 기자= 이강인 못지 않고 엄청난 선방으로 폴란드를 빛낸 골키퍼 이광연이 금의환향하며 웃었다.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우승을 놓쳤지만,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으로 당당히 돌아왔다. 역대 저조했던 멤버들이라 큰 기대는 없었지만, 이를 비웃으며 한국축구를 대표할 새로운 ‘황금세대’로 도약을 기대 중이다.

이광연은 이번 대회 최고 스타 중 하나였다. 결정적인 순간 여러 차례 선방으로 한국을 구했고, 실수 하나 없는 안정적인 볼 처리까지 선보였다. 김승규와 조현우의 뒤를 이을 차세대 골키퍼로 기대를 받기에 충분했다.

이광연은 17일 오전 6시 25분 대표팀 선수단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그는 귀국 인터뷰에서 “실력을 보여준 건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 선생님들이 도와줬기에 가능했다”라고 겸손했다.

그는 이번 활약으로 ‘빛광연’이라는 별명까지 얻게 됐다. 이광연은 이에 “많이 의식 안 했다. 한국 와서 들어와서 들으니 뿌듯하다”라고 그 순간만큼 웃음꽃을 피었다.

-이번 대회를 마친 소감?
실력을 보여준 건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가 도와줬기에 가능했다.

-빛광연이라는 별명을 얻었는데?
많이 의식 안 했다. 한국 와서 들어와서 들으니 뿌듯하다.

-기억에 남는 순간?
세네갈전도 그렇지만 에콰도르전 마지막 선방이 기억에 남는다. 에콰도르전에서 실점하면 연장전가서 힘들 수 있었다. 그 순간이 남는 것 같다.

-결승에 간 원동력은?
선수들과 코칭 스태프들의 믿음이다. 국민들과 약속을 이루고자 하는 믿음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인기를 실감하는가?
이제 실감이 난다. 보여준 건 많이 없다, 사랑해 주신다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우승을 놓친 아쉬움은?
기쁨보다 아쉬움이 컸다.

-앞으로 목표는?
올림픽과 A대표팀이 있지만, 소속팀 강원FC에서 경기를 치러야 한다. 소속팀에서 차근차근 밟아나가야 할 것 같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