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귀국] ‘정정용호 주장’ 황태현, “많이 배운 대회, 더 높은 곳에서 만나자”

기사입력 : 2019.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공항] 한재현 기자= 정정용호 수비 한 축이자 주장인 황태현이 역대 최고 성적에 취하지 않고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6시 25분 사상 첫 U-20 월드컵 준우승 성적을 안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골짜기 세대’라는 혹평을 준우승과 함께 ‘황금세대’로 바꿔놨다. 정정용호에 멤버들에게 거는 기대가 더욱 커졌다.

황태현은 정정용호의 측면 수비를 책임 졌고, 선수단을 하나로 뭉치는 리더십을 발휘했다. 화려하지 않아도 그의 리더십에 박수를 보낼 만 하다.

그는 귀국 인터뷰에서 “폴란드에 있을 때 관심이 이 정도일 줄 몰랐다. 한국에 오니 역사적인 일을 해냈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기쁜 소감을 남겼다.

정정용호는 이날을 기점으로 해산하며, 각자 소속팀으로 돌아간다. 젊은 나이에 국제 무대 결승전 경험으로 인한 자신감, 물 오른 기량까지 앞으로 거는 기대가 크다.

황태현은 현재 모습에 만족하지 않았다. 그는 “모든 선수들이 각자 위치에서 성장했고 배웠다. 소속팀에서 잘해야 한다. 선수들에게 좀 더 높은 곳에서 만나자고 했다. 개인적으로 많이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대회를 마친 소감은?
폴란드에 있을 때 이정도일 줄 몰랐다. 한국에 오니 역사적인 일을 해냈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준우승 원동력은 무엇인가?
선수단 모두 같이 싸웠고, 간절했기에 이런 결과를 가져왔다.

-주장으로서 역할은?
매 순간 결승전이라 생각하고 준비해왔다. 시작 휘슬을 울리고 끝날 때까지 집중하자고 말을 많이 했다.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분위기는 어땠나?
분위기는 딱히 없었다. 같이 오신 한국 분들이 많아서 조용했다.

-이 정도 인기는 예상했나?
예상 못했다. 좋은 성적을 가지고 오면 관심을 받을 거라 확신했다.

-결승전에서 패배 이후 느낀 감정은?
패배보다 이 팀으로써 마지막이었기에 아쉬웠던 것 같다.

-U-20 월드컵 이후 성장했다면?
모든 선수들이 각자 위치에서 성장했고 배웠다. 소속팀에서 잘해 좀 더 높은 곳에서 만나자고 했다. 개인적으로 많이 노력하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