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이슈] 약속 지켰다!...시청 한복판서 깜짝 '정정용 헹가래'

기사입력 : 2019.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시청광장] 서재원 기자= 정정용 감독이 높게 날았다. 20세 이하(U-20) 대표 선수들이 헹가래 약속을 지켰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 대표팀이 폴란드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의 역사를 썼다. 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대표팀은 곧바로 서울 시청광장으로 이동해 대한축구협회가 준비한 환영행사를 가졌다.

주장 황태현은 귀국 직전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특별한 공약을 내걸었다. "감독님 헹가래 쳐드리고 싶었는데 못해서 마음에 남는다"고 말한 주장 황태현은 서울광장에서 진행되는 환영행사에서 헹가래를 칠 방법을 연구한다고 했다.

행사가 한창 진행되는 가운데, 황태현이 벌떡 일어났다. 갑자기 마이크를 잡은 그는 "헹가래를 해드리지 못해 아쉬웠다. 이곳에서 한 번 해드리고 싶다"고 말하며 행사 진행자에게 양해를 구했다.

이어 선수들 전체가 몰려 나왔다. 정정용 감독에게 달려갔고, 안경까지 벗기는 치밀함도 보였다. 황태현을 비롯한 선수들은 정정용 감독을 번쩍 들어 올렸고, 힘차게 헹가래를 쳤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