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3피트 룰, 비디오판독 시행한다'' KBO 실행위원회 결정 발표

기사입력 : 2019.06.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올 시즌 논란이 되고 있는 ‘3피트 라인 위반 수비 방해’가 비디오판독 대상에 포함된다.

KBO는 18일 제4차 실행위원회(10개 구단 단장 모임)를 열고 3피트 라인 위반 수비 방해 규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른바 ‘3피트 룰’로 불리는 이 규정은 타자주자가 홈에서 1루까지 달리는 동안 3피트 라인의 바깥쪽 또는 파울 라인의 안쪽으로 달려 1루 송구를 처리하려는 야구를 방해하였다고 심판원이 판단했을 경우 아웃을 선언하는 규정을 말한다.

지난 시즌까지 이 규정의 적용을 심판원의 재량에 맡겼는데, 올해부터 이를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3피트 룰이 명확한 근거를 갖고 공정하게 집행되는 게 아니라 상황에 따라 들쭉날쭉한 기준이 적용된다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3피트 룰은 비디오판독 대상이 아니라 판정 번복 대상이 아니었다. 그러나 이날 KBO 실행위원회 결과 "송구 시점에 타자주자가 3피트 라인 시작점부터 파울 라인 안쪽으로 달리는 경우, 수비 측이 홈플레이트 근처와 1루 파울 라인 근처에서 송구 동작을 할 때는 즉시 수비 방해를 선언하고, 3루 파울 라인 근처에서 송구 동작이 나오면 심판원이 송구를 방해했다고 판단할 경우에만 수비 방해를 선언한다"고 결정됐다.

또 3피트 라인 위반 수비 방해 여부를 비디오판독 대상으로 추가했다. 공정성을 높이고 잡음을 없애겠다는 의도다.

한편 선수들이 경기 중 수비 위치를 잡는데 도움을 받았던 수비 페이퍼는 올 시즌 외야수에게만 허용하기로 했다. 내야수, 포수의 사용은 금지된다. 수비 페이퍼 확대 사용 여부는 차후에 논의하기로 했다. 3피트 규정과 수비 페이퍼 관련한 이 두 가지 사안은 6월 21일부터 시행한다.

사진=뉴시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