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우리도 공격한다” 김도훈, 우라와에 전면전 선포

기사입력 : 2019.06.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우리가 잘하는 공격력을 극대화하겠다.”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우라와 레드에 전면전을 선포했다.

울산은 26일 오후 8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을 치른다. 지난 19일 우라와 원정에서 기분 좋은 2-1 역전승을 거두고 180분 중 90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방심하지 않고, 홈에서 승전고를 울려 8강을 확정하겠다는 목표다.

김도훈 감독은 25일 오후 2시 45분 울산현대호텔에서 열린 우라와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내일 이번 시즌 중 꼽을 만한 중요한 경기가 기다리고 있다. 8강 진출을 위해 정신적, 경기력적으로 많이 준비했다. 최선을 다해 승리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김도훈 감독은 1차전을 떠올렸다. 그는 “원정이라 힘들었다. 우리가 잘한 점도 있지만, 부족한 점도 있었다. 한국으로 돌아와 선수들과 미팅을 통해 우리 장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선수들을 믿는다”고 결의를 다졌다.

우라와는 두 골을 넣고 실점하지 않아야 8강 진출이 가능하다. 그런 만큼 라인을 올릴 수밖에 없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츠키 츠요시 감독은 "공격적으로 나서서 반드시 역전하겠다"고 밝혔다.

김도훈 감독도 이를 알았다. “우라와가 공격적으로 나올 걸 예상한다. 무조건 막기(수비 치중)보다 우리가 잘하는 공격력을 극대화하겠다”며 맞붙을 놓겠다고 선언했다.

일주일 동안 푹 쉰 울산이다. 이번 시즌 K리그와 ACL을 병행하느라 주중, 주말 경기를 계속 치렀다. 이번 우라와전에서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김도훈 감독은 “피로를 회복하기 좋았다. 홈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잘 준비했다. 잘했던 장면들을 상기시켜 2차전에서 자주 나오게 만들겠다. 흐름을 타면 분명 좋은 경기와 결과까지 얻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