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격려금 전달식] 정호진, “동료들 스포트라이트 받으면 내가 기뻐”

기사입력 : 2019.07.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소공동] 정현준 기자= U-20 대표팀의 ‘언성히어로’ 정호진(고려대)이 동료들이 주목받으면 기쁨이 더 커진다고 말했다.

정호진은 1일 오전 11시 30분 서울시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호텔 1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대한축구협회의 U-20 대표팀 격려금 전달식에 나섰다.

정호진은 대회 초반 많은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경기에 나설 때마다 중원에서 강력한 수비, 공수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했다. 프로에서 경험을 쌓은 선수들이 대다수인 정정용호에서도 뚜렷한 존재감을 알리며 U-20 월드컵 준우승 공신으로 활약했다.

정호진은 동료들과 오랜만의 만남에 “청와대 갔을 때가 마지막인 줄 알았다. 아쉬웠는데 다는 아니지만, 몇이라도 모여 기쁘다. 오랜만에 만났으니 재미나게 대화하고 돌아갈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대회 후 생활에 “프로 선수들은 팀으로 돌아가 경기를 뛴다. 저랑 (최)준(연세대)이는 대학생이라 2학기 학점을 받아야 한다. 수업 위주로 하고, 남은 시간에 운동해 몸 관리한다”라고 말했다.

정호진은 인기를 실감하냐는 말에 “학교를 가니 알아봐주신다. 그때 좀 실감하게 된다. 사진을 찍느라 팔이 아팠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정호진과 최준은 U-20 대표팀 동료로 함께했지만, 오는 9월 정기전을 통해 맞대결을 펼친다. 이에 정호진은 “9월에 정기 고연전이 있다. 대표팀에서는 동료였지만, 적으로 만난다. 최선을 다해 이기겠다”

정호진은 굳은 역할을 수행하며 언성히어로로 불린다. 이에 정호진은 “제 포지션은 그런 역할이고, 장점도 마찬가지다.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동료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 제가 기쁘다. 팀이 잘돼서 기쁘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