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U-20 격려금 전달식] 오세훈의 약속, ''팬 사랑 받아 좋은 선수 될게요''

기사입력 : 2019.07.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소공동] 정현준 기자= 한국 U-20 대표팀 공격수 오세훈이 팬들의 사랑에 힘입어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세훈은 1일 오전 11시 30분 서울시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웨스틴 조선호텔 1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대한축구협회의 U-20 대표팀 격려금 전달식에 모습을 드러냈다.

행사 후 만난 오세훈은 "부모님께서 기뻐하셨다. 저한테 고마움을 느끼시는데 제가 더 감사하다. 격려금은 애초에 생각도 안 하셨다. 근데 막상 받게 되었고, 그게 부모님을 더 기쁘게 만든 것 같다"라며 부모님에게 보답해 기쁘다고 밝혔다.

오세훈은 격려금을 받아 제일 좋아한 선수로 이지솔(대전시티즌), 이광연(강원FC)을 꼽았다. 그는 "(이)지솔이가 많이 좋아했다. (이)광연이는 표현을 감추지 못한다. 자기한테 투자할 거를 생각하면서 굉장히 좋아했다"라고 웃었다.

이날 오세훈은 이강인을 포함한 U-20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활약상이 담긴 영상을 시청했다. 오세훈은 득점한 장면을 동료들과 함께 본 뒤 "뿌듯했고, 동료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크다"라며 주변의 도움이 골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오세훈은 격려금을 후배들에게 직접 전달할 계획이 있냐는 말에 "제가 초등학교는 인천에서 나왔다. 중∙고등학교를 울산에서 보냈다. 지금은 아산에 거주해서 직접 전달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오세훈은 지난달 20일 축구회관에서 진행된 U-20 대표 K리거 기자회견에서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를 향해 "(김)현우가 방에서 방귀를 너무 많이 뀐다"라고 웃으며 폭로한 바 있다. 이후 김현우와 따로 대화했냐는 말에 "왜 그런 말을 하냐고 말했다. 나는 사실대로 말했다. 반박도 했는데 제가 더 사실적으로 말했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U-20 대표팀은 이번 격려금 전달식을 끝으로 마지막 공식 행사를 마친다. 오세훈은 동료들과 작별을 앞두고 "많이 아쉽고 섭섭하다. 청와대에서 만남이 마지막일 줄 알았다. 이제 정말 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아쉬운 기색을 드러냈다.

오세훈은 "한국에 돌아와 팬들이 많이 와주셨다. 사인, 선물들을 다 받지 못해 죄송스럽다. 팬들의 사랑으로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한층 발전하겠다고 굳게 다짐했다.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