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연봉 인상, 새 목표 추가할 것''

기사입력 : 2019.07.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베트남축구협회가 박항서 감독 및 코치진과 재계약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4일 베트남 언론 'Anninh Thudo'에 따르면 베트남축구협회가 올해 재정 목표를 달성했다. 상반기 재정보고에 나선 베트남축구협회는 기업 및 광고를 비롯한 다양한 수입 원천으로 6개월 만에 재정 목표를 초과 달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긍정적인 재무 신호에 따라 박항서 감독과 재계약도 탄력을 받게 됐다. 카오 반 총 베트남축구협회 부회장도 "박항서 A대표팀 감독 및 코치진에게 충분한 연봉을 지급하고 여자대표팀, 풋살대표팀을 지원할 자신감이 있다"라고 확답했다.

현재 베트남은 내년 1월 계약이 만료되는 박항서 감독과 재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양측이 만나 첫 협상을 진행했다. 연장 계약에 대해 서로 동의했으나 박항서 감독이 거액의 연봉을 요구했다는 억측이 나와 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박항서 감독의 소속사 디제이매니지먼트는 "입장과 역할 분담을 명확히 한 뒤 금전 협상에 들어갈 것이다. 박항서 감독은 천문학적인 연봉에 크게 관심이 없다. 베트남을 동남아 챔피언으로 만들었다는 점, 한국인 지도자의 지위와 위상을 토대로 VFF의 재정 상황을 고려해 합리적인 금액을 논의하겠다" 강조했다.

카오 반 총 부회장도 "박항서 감독의 기여에 상응하는 인상된 연봉과 보너스를 제시할 것이다. 이와 함께 또 다른 목표를 부여할 것"이라며 "첫 번째 협상 이후 어려움 없이 진행되고 있다"라고 재계약 상황을 설명했다.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에게 9월 돌입하는 카타르월드컵 예선의 선전과 11월 동남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