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벤투 앞에서 해트트릭' 문선민, ''잘하면 기회는 온다''

기사입력 : 2019.07.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대구FC전 맹활약을 펼친 문선민(전북 현대)은 자신감이 넘쳤다.

전북은 10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0라운드에서 대구에 4-1 완승을 거뒀다. 전북은 전반 2분 만에 문선민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문선민은 이날 자신의 K리그 첫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대승을 자축했다.

경기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많은 팀들이 대구 원정에서 고전했다. 오늘 동료들이 한 발짝 씩 더 뛰어줘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문선민은 기가 막힐 정도로 엄청난 골 결정력을 보여줬다. 이동국을 비롯한 다른 선수들이 슈팅을 시도한 것이 세컨볼 상황으로 연결되자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문선민은 "운이 좋았다. 비가 많이 와 골을 더 쉽게 넣을 수 있었던 것 같다. 공도 내 쪽으로 많이 왔다. 동료들이 많이 뛰어주고 공격할 수 있게 도와줘서 해트트릭을 할 수 있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사실 문선민은 헤더골과 거리가 먼 선수였다. 문선민은 "헤더골을 많이 넣어 보지 못해서 감회가 남다르다. (김)신욱이 형이 없어서 그 공백을 메우자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대구와 전북의 경기가 벌어진 DGB대구은행파크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방문해 선수들을 지켜봤다. 문선민은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벤투의 눈도장을 찍었다. 문선민은 "전북으로 이적하게 된 이유는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서다. 벤투 감독님이 내게 밀집 지역에서 실수를 많이 한다는 지적을 하셨고 그런 부분을 향상시키고 전북의 우승에 기여하고 싶었다. 계속 꾸준히 잘하다보면 또 기회가 있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