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21R] ‘박주영 환상 중거리포’ 서울, 인천과 경인더비 2-0 완승… 무승 탈출+선두 추격 박차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FC서울이 경인더비에서 승리하며, 선두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서울은 13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4경기 만에 승리하며, 승점 42점으로 선두 전북 현대(승점 44)와 격차를 2점 차로 줄였다. 반면, 인천은 승점 11점으로 최하위와 4연패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선발라인업
인천(4-2-3-1): 정산(GK) – 김동민, 김정호, 이재성, 정동윤 – 김강국, 이제호 – 김호남, 문창진, 정훈성 – 무고사
서울(3-5-2): 양한빈(GK) – 김주성, 김원식, 이웅희 – 고광민, 고요한, 오스마르, 알리바예프, 윤종규 – 박주영, 박동진

경기 리뷰
인천은 홈 이점을 앞세워 서울을 몰아 붙였다. 경기 시작과 함께 문창진의 왼발 슈팅으로 서울을 두들겼다.

전반 15분 문창진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서울 골키퍼 양한빈에게 막혔다. 이어진 크로스에 의한 무고사의 헤더는 빗나갔다.

위기를 넘긴 서울이 반격에 나섰다. 알리바예프가 전반 39분 시도한 중거리 슈팅은 수비 맞고 굴절됐다.

전반 종료 직전 서울이 선제골에 성공했다. 고광민이 문전 혼전 상황에서 박동진의 힐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가져가 골을 넣었다.

후반전에도 양 팀의 치열한 접전은 계속 되었다. 경기가 접전으로 흐르자 서울은 조영욱, 인천은 김진야 카드로 승부를 걸었다.

이후 경기는 더욱 박진감 있게 흘러갔다. 서울은 후반 17분 조영욱이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위로 떴다. 인천도 2분 뒤 김진야의 중거리 슈팅으로 맞섰다.

동점골을 넣으려는 인천의 반격이 매서웠다. 후반 20분 정동윤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양한빈 품에 안겼고, 27분 문창진의 침투 패스를 받은 무고사의 슈팅은 살짝 빗나갔다.

박주영의 서울의 해결사로 나섰다. 그는 후반 37분 환상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서울 골망을 흔들었고, 이는 결승골로 이어졌다. 남은 시간 우위를 잘 지킨 서울의 2-0 승리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