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안 풀릴 땐? 호물로 '한 방'이 특효약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역시 안 풀릴 땐 호물로다.

부산은 13일 오후 7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9라운드 수원FC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38점의 부산은 아직 이번 라운드 경기를 치르지 않은 광주FC(승점 42)를 4점 차로 추격했다.

부산에 쉽지 않은 경기였다. 수원FC가 이를 갈고 나왔기 때문이다. 최근 3연패를 당했기에 더욱 승리가 고팠다. 경기 전 만난 김대의 감독도 "코치진이 먼저 선수들을 다그쳤다. 자극을 줬다"며 부산전을 앞둔 수원FC 선수들의 정신 무장에 대해 전했다. 개막전에서 당한 역전패의 기억도 뼈아팠기에, 김대의 감독은 부산전 승리가 간절했다.

부산이 몰아쳤지만 수원FC의 골문을 쉽게 열리지 않았다. 시작부터 꼬인 감도 있었다. 전반 9분 프리킥 상황에서 수신야르의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확인 결과 오프사이드가 확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이후에도 부산의 공격이 계속됐다. 전반적으로 부산이 우세했던 경기였다. 그러나 최종 마무리 단계에서 조금씩 모자란 모습을 보였고, 전반 45분 동안 끝내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그러나 부산엔 강력한 무기가 하나 있었다. 호물로였다. 호물로는 경기 내내 페널티 박스 주변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마다 위협적인 왼발 킥을 뽐냈다. 전반 초반 득점이 취소된 장면에서도 시작점은 호물로가 있었다. 결국 호물로의 한 방은 후반 초반 빛을 발휘했다. 후반 15분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호물로의 감각적인 왼발 슈팅이 골문 구석을 갈랐다.

역시 부산의 공격이 안 풀릴 땐 호물로였다. 위기 때 마다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뽐내며 부산에 승리를 가져다 준 호물로는 수원FC를 상대로도 빛났고, 어느새 8골을 기록하며 이정협(11골)에 이은 팀 내 득점 2위를 내달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