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목소리] 최용수 감독, “박주영은 제2의 전성기, 팀에 더 보탬 될 것”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FC서울 최용수 감독이 환상적인 쐐기포를 선보인 에이스 박주영을 칭찬했다.

FC서울은 13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1라운드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하며, 3위 유지와 함께 선두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최용수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이전과 다른 공격적인 운영은 잘 맞았다. 포항전 이후로 무실점을 거뒀다. 승점 3점은 가져왔지만, 내용은 미흡했다. 승리 의지를 보여준 점에서 칭찬하겠다”라고 결과에 만족했다.

박주영은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후반 37분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 골로 서울의 승리를 이끌었다.

최용수 감독은 “우리 팀의 레전드로서 솔선수범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의 가치를 경기장에서 드러냈다. 1-0과 2-0 차이는 크다. 경기 운영과 생각의 폭에서 제 2의 전성기다. 컨디션 관리만 잘하면, 팀에 더 보탬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크게 기대를 걸었다.

이하 최용수 감독 기자회견 일문일답

-승리 소감은?
이전과 다른 공격적인 운영은 잘 맞았다. 포항전 이후로 무실점을 거뒀다. 승점 3점은 가져왔지만, 내용은 미흡했다. 꼭 승리 의지를 보여준 점에서 칭찬하겠다. 김주성과 양한빈은 긴장했을텐데 티가 나지 않게 잘해서 팀에 보탬이 됐다.

-박주영이 제2의 전성기로 표현하는데?
우리 팀의 레전드로서 솔선수범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의 가치를 경기장에서 드러냈다. 1-0과 2-0 차이는 크다. 경기 운영과 생각의 폭에서 제 2의 전성기다. 컨디션 관리만 잘하면, 팀에 더 보탬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고광민이 3년 만에 골을 기록했는데?
팀에 큰 활력소가 되고 있다. 장점 있는 선수다. 팀 속에서 독보이지 않지만, 보석 같은 존재다. 3년 만에 득점은 관심 없다. 이 선수에게 기대하는 건 5가지다.

-제주 원정 2-4 패배를 의식했을 텐데?
제주 원정은 독특한 분위기가 있다. 선수들이 정신줄을 놓고 있었다. 비기는 것보다 적절한 시점에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박동진을 칭찬한다면?
빠른 발로 부담을 줘야 한다. 거친 에너지를 주는 선수다. 출전 시간이 늘어날수록 포인트 면에서도 좋아지고 있어 희망적이다. 전문 공격수는 아니다. 간절함을 보여주고 있다. 서울 다움을 되찾아야 한다. 42점 획득의 원동력이다.

-실리적인 결과를 계속 원하는지?
승리만큼 지도자가 좋아하는 건 없다. 완벽한 내용은 시기 상조다.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 오늘 같은 경기는 결과가 필요하다. 승리를 통해 자신감이 생긴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멀ㄷ다.

-김주성 활약 뒤에 U-20 월드컵 영향도 있는지?
팀에 상당히 애초에 선발로 낙점이 됐던 친구다. 부상 이후 황현수 대체했다. 폴란드에서 출전 시간은 짧았지만 경험을 주고 싶었다. 본인도 만족스러운 경기를 펼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