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목소리] 유상철 감독, “실수 계속 나와선 안 된다”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한재현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수비에서 잦은 실수에 아쉬워 했다.

인천은 13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FC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0-2로 패하며, 최하위와 함께 무승 탈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유상철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팬들이 많이 오셨는데, 좋은 결과로 보답 못해 죄송하다. 빨리 정비해서 반등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인천은 최근 좋은 경기력에도 수비에서 잦은 실수로 경기를 어렵게 끌고 있다.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다.

유상철 감독은 “본인들도 실수를 하기 위해서 경기 하지 않는다. 완벽할 수 없지만, 상대가 득점할 수 있고, 어려운 상황으로 갈 수 있는 실수는 없어야 한다. 미리 대처해서 최소화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유상철 감독 기자회견 일문일답

-서울전 소감은?
팬들이 많이 왔는데, 좋은 결과로 보답 못해 죄송하다. 빨리 정비해서 반등하겠다

-실수가 너무 많이 나오는데 대책은?
본인들도 실수를 하기 위해서 경기 하지 않는다. 완벽할 수 없지만, 상대가 득점할 수 있고, 어려운 상황으로 갈 수 있는 실수는 없어야 한다. 미리 대처해서 최소화 해야 한다.

-김호남의 데뷔전은 어땠나?
완벽하게 부상에서 회복하지 않았다. 경기 출전에 문제 없었다. 좋은 컨디션이 아님에도 열심히 뛰어줘 만족한다.

-중원에서 부상자가 너무 많다.
이제호와 최범경 등 이 선수들 밖에 없어 고민이 크다. 전술적으로 변화를 줘 선수 보강하기 전까지 여러 생각을 해보겠다.

-같은 순위권 팀들이 달아나고 있다.
더 패배하면 어려워질 수 있다. 포항에 가서 승점을 가져오겠다.

-연패로 분위기가 가라앉을 가능성이 큰데?
어렵고 힘든 상황은 맞다. 결과적으로 따라와주지 못한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모두 강해져야 한다. 인천은 경기를 준비하는데 있어 승점을 가져와 강등 당하지 않을 거라 약속한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