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환상 선방쇼’ 조현우, 이적설도 못 흔든 대구 철옹성

기사입력 : 2019.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정현준 기자= 조현우(대구FC)가 이적설에 휩싸인 상황에서도 흔들림이 없었다. 성남FC의 공세에 맞서 화려한 선방쇼로 굳건한 기량을 자랑했다.

대구는 14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에서 조현우의 활약과 후반 2분 세징야의 골로 성남FC를 1-0으로 꺾었다.

이번 시즌 최고의 기세를 달리던 대구가 침체에 빠졌다. 최근 5경기에서 3무 2패, 승리 수확에 실패하며 깊은 침체에 빠졌다. 지난 10일 홈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K리그1 20라운드에서는 문선민에게 해트트릭을 내줘 대패를 당했다. 순위는 5위(7승 9무 4패, 승점 30점)를 달렸지만 수원 삼성, 포항 스틸러스(이상 승점 26점)과 격차가 크지 않아 추격당할 위험이 컸다.

주전들의 대거 이탈이 발목을 잡았다. 대구는 주전 공격수 에드가를 포함해 츠바사, 홍정운, 정승원, 정태욱 등 많은 선수를 부상으로 잃었다. 2선에서 쏠쏠히 활약하던 김대원도 지난 6일 경남FC와 경기에서 다이렉트 퇴장, 2경기 징계로 성남전에 뛸 수 없었다.

공격, 미드필드, 수비까지 모든 포지션에서 생겼고, 자연스레 골문을 책임지는 조현우가 짊어진 짐이 무거워졌다. 그런데 조현우도 최근 들어 흔들릴 상황이 있었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포르투나 뒤셀도르프 이적설이 떠오른 데다, 전북전을 앞두고 감기 몸살이 걸려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다. 조현우는 선발로 나섰던 최영은의 퇴장으로 급히 투입됐지만 끝내 전북의 공격에 무너졌다.

조현우가 어지러운 상황에 놓였지만, 안드레 감독의 신뢰는 두터웠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 전 취재진을 만나 “선수라면 이적설에 놓을 때 영향을 받는다. 하지만 조현우는 개인 감정을 잘 컨트롤하는 선수다. 오늘 좋은 경기력을 펼칠 거라고 믿는다”라고 치켜세웠다.

대구는 경기 초반 성남이 예상을 깨고 공세를 펼치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하지만 조현우가 변함 없는 활약으로 안드레 감독의 신뢰에 보답했다. 조현우는 전반 15분 성남 문상윤의 크로스에 이은 이현일의 헤딩을 몸을 날려 선방했다. 전반 17분에도 환상적인 선방으로 대구를 지켰다. 코너킥 상황에서 볼을 쳐냈지만 멀리 걷어내는데 실패했고, 성남 미드필더 이재원이 발리슈팅을 가져갔다. 조현우는 이번에도 손을 뻗어 슈팅을 걷어냈다.

결정적인 선방은 전반 25분에 나왔다. 에델의 정확한 패스를 받은 이재원이 돌파 후 왼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에 조현우는 재빠르게 골문을 뛰쳐나온 뒤 슈팅 각도를 좁혔고, 이재원의 슈팅을 다리로 막는데 성공했다. 조현우는 전반 찾아온 세 차례 위기를 모두 막으며 대구를 살렸다.

전반을 무실점으로 버틴 대구는 후반 2분 세징야가 선제골을 터트려 리드를 잡았다. 분위기를 잡자 대구의 움직임은 한결 부드러워졌고, 특유의 날카로운 공격도 조금씩 늘어났다. 후반 33분에는 주현우의 예리한 프리킥을 놀라운 선방으로 막았고, 이어진 슈팅까지 가슴으로 끌어안았다. 위기를 침착히 버틴 대구는 1점의 리드를 잘 지켜 승리를 가져갔고, 길었던 무승 행진을 끊는데 성공했다. 그 중심에는 조현우의 빛나는 선방이 있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