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2 19R] '한찬희 결승골' 전남, 대전에 2-0 승...3G 무패

기사입력 : 2019.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전남 드래곤즈가 대전 시티즌을 꺾고 3경기(2승 1무) 무패행진을 달렸다.

전남은 14일 오후 7시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9라운드에서 대전에 2-0으로 승리했다. 무패행진을 3경기로 늘려간 전남은 승점 22점으로 8위를 지켰다. 12경기 연속 승리가 없는 대전은 승점 13점으로 9위에 머물렀다.

전남은 3-4-1-2 포메이션에서 최재현과 브루노가 투톱을 형성했고, 정희웅이 그 밑에 섰다. 최효진, 한찬희, 김건웅, 이슬찬이 미드필드진에 포진됐다. 이에 맞서는 대전은 4-5-1 포메이션에서 박인혁이 최전방에 배치됐다. 미드필드진에는 강한빛, 장주영, 김세윤, 안상현, 김승섭이 나왔다.

전남이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7분 브루노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후 완벽한 컷백을 올렸고, 한찬희가 논스톱 슈팅을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주심은 VAR까지 확인했지만,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실점 후 잠시 흔들렸던 대전이 조금씩 공격 빈도를 높였다. 왼쪽 측면에서 박수일과 김승섭이 공을 주고받으면서 전남 수비의 빈 공간을 찾았다. 전반 중반 김세윤의 움직임도 살아나면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리기도 했다.

전남은 대전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28분 최재현이 하프라인에서 출발하며 단독 찬스를 잡았고, 김진영과 일대일 상황에서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부심이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었지만, VAR 확인 결과 득점으로 인정됐다.



대전이 하프타임을 통해 과감한 변화를 꾀했다. 강한빛 대신 투입시킨 이정문을 최전방에 위치시켰다. 큰 키를 활용한 단순한 공격을 노리겠다는 의지였다. 이어 후반 10분에는 안상현을 불러들이고 황재훈을 투입했다.

이후 대전의 공격이 살아났다. 후반 10분 김승섭의 첫 슈팅이 나왔고, 이정문도 두 차례 연속 슈팅을 시도했다. 좋은 찬스도 있었다. 후반 13분 박인혁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돌파해 슈팅까지 때렸지만 수비벽에 막혔다.

대전의 공격이 계속됐다. 후반 20분 박수일도 슈팅 행렬에 가담했다. 2분 뒤 박인혁의 헤더 슈팅은 아쉽게 골문을 벗어낫다. 대전의 공격이 계속되자, 전남은 최재현, 한찬희를 빼고 바이오, 김영욱을 동시에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대전은 후반 35분 김세윤과 유해성을 교체하며 측면의 속도를 살렸다. 전남도 대전에서 뛰었던 윤용호를 투입하며 맞대응했다.

경기 막판 전남의 브루노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교체카드를 모두 소진한 전남은 10명으로 싸워야 했지만, 수비의 끈끈함은 흔들리지 않았다. 결국 추가시간을 영리하게 쓴 전남이 2-0 승리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