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안드레 감독, ''조현우, 말할 필요 없이 듬직해''

기사입력 : 2019.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정현준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놀라운 선방을 펼친 조현우에게 찬사를 보냈다.

대구는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에서 후반 2분 세징야의 결승포로 성남FC에 1-0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안드레 감독은 "오늘 경기가 복잡한 경기가 될 거라 생각했다. 여러 요소들이 있었다. 성남은 투쟁력 있고, 적극적이고 수비에 강하다. 우리는 최근 5경기에서 승리가 없었고 부상이 많았다. 주전들의 부상 이탈, 팀 호흡에서 맞지 않았다.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멘탈을 주입한 게 좋은 반응으로 이어졌다. 상대가 득점 후 많이 올라왔고, 우리에게 골을 넣을 기회가 있었지만 마무리는 하지 못했다. 그래도 승점 3점을 가져온 게 중요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대구는 전반전 밀리는 양상을 펼쳤지만, 후반 들어 한층 좋아졌다. 이에 안드레 감독은 “전반은 미드필드 플레이가 원활하지 않았다. 공격도 안 풀렸다. 황순민이 들어오고, 세징야를 내려 미드필드 플레이를 하게 만들었다. 그게 공격 작업을 원활하게 만들었다”라고 분석했다.

이날 대구는 조현우의 환상적인 선방에 힘입어 승리를 가져갔다. 안드레 감독은 조현우의 활약상에 “따로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 뒤에서 듬직하게 버텨준다. 많은 선방으로 팀을 구했다. 실점을 안 하니, 선수들이 마음 편히 공격했다. 대표팀 선수인 만큼, 뒤에서 듬직하게 버텨줬다”라고 칭찬했다.

안드레 감독은 히우두를 후반 들어 교체한 이유로 “지난 전북 현대전에서 45분을 뛰었고, 이번에 70분 정도 계획했다. 한국에 온지 얼마 안돼 이렇게 준비했다. 경기장 안에서 세징야와 플레이는 안 맞는 부분이 있었는데, 첫 경기로는 당연하다. 개인 기량, 연계 플레이를 잘 볼 수 있었다. 팀 동료들과 융화가 되면 플레이가 더 좋아질 것이다. 앞으로 기대가 될 선수다”라고 답했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부상자가 속출하자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버티겠다”라고 말했다. 여러 악조건에도 승리를 거둔 안드레 감독은 “새로 들어온 선수들이 선발로 나왔다. 선수들이 잘하고, 결과까지 얻어 앞으로 일정에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부상자들이 합류하면서 경쟁 구도가 될 수 있다. 더 좋아지는 건 팀이다. 어떤 선수가 들어가도 같은 레벨의 경기력을 보여주면 우리 팀에 긍정적인 효과로 이어진다. 황순민, 세징야, 조현우처럼 기존에 뛰어온 선수들에게 기대치가 있다. 그 선수들의 활약으로 좋은 결과를 얻었다”라고 언급했다.

안드레 감독은 “수비에 안정을 둬야 공격할 때 원활하게 이루어진다. 오늘 들어온 김준엽도 두 번째 경기인 골로 안다. 몸을 날리며 수비에 투지를 보여줬다. 수비 라인이 정신적인 면을 강하게 보여줬다. 우리는 수비에 안정을 두고 실점하지 않으면 세징야, 히우두, 에드가 등 개인적으로 득점할 수 있는 능력이 뛰어나다. 모든 선수가 조화롭게, 수비를 잘 구축한다면 득점은 자연스럽게 나올 것이다”라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