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남기일 감독, ''많은 기회 창출은 긍정적…결과 아쉬워''

기사입력 : 2019.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정현준 기자= 성남FC 남기일 감독이 많은 기회에도 무득점에 그친 골 결정력에 아쉬워했다.

성남은 14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에서 후반 2분 세징야에게 내준 실점을 만회하지 못하고 대구FC에 0-1로 패했다.

남기일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준비한대로 찬스를 많이 만들었다. 골에 가장 가까운 장면을 많이 만들었는데 마무리가 아쉬웠다. 오랜만에 탄천에 왔고, 많은 팬에게 좋은 결과를 가져오기를 바랐다.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선수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결과는 아쉬웠다"라고 밝혔다.

성남은 전반전 대구에 공세를 몰아쳤지만 끝내 패했다. 이에 남기일 감독은 “수요일에 경기했고, 부상, 경고누적이 있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대구를 상대로 준비했다. 전반전에는 잘 보여줬다. 골에 가장 가까운 찬스를 만들었다. 들어가지 않았지만 기회를 만든 건 긍정적이다. 실점 후 서두르고, 역습하는 부분에서 커팅이 됐다”라고 답했다.

남기일 감독은 후반 들어 떨어진 경기력에 “경기를 잘 할 때 찬스를 만들고, 골이 들어가면 선수들이 더욱 힘을 받는다. 경기를 잘 하고, 어이없게 실점하면 많이 업다운이 된다”라고 아쉬워했다.

이적시장 내 보강에 남기일 감독은 “다른 팀 선수를 데려오고 싶다. 모든 팀들이 성적을 내야 하고, 더운 날씨에 선수층이 두터워야 한다는 걸 안다. 데려오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외국인 선수들을 보고 있는데, 쉽지 않다. 가까운 쪽에서 데려오려고 한다. 잘 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새로 영입하는 건 좋은데, 부상 선수들이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 베스트 멤버를 구성했으면 좋겠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