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역사적 승리 주역' 강원 조재완, 6월 아디다스 탱고 어워드

기사입력 : 2019.07.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강원의 미드필더 조재완이 하나원큐 K리그1 2019의 6월 '아디다스 탱고 어워드(ADIDAS TANGO AWARD)' 주인공에 선정됐다.
 
지난해 신설된 ‘아디다스 탱고 어워드’는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아디다스가 함께 손을 잡고 지난 한 달간 가장 센스 있고, 개성 있는 플레이 장면을 선보인 선수 1명을 뽑아 시상하는 상이다. 연맹은 매달 두 건의 플레이를 선정하여 연맹 공식 SNS채널을 통한 팬 투표 결과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이번 달 ‘아디다스 탱고 어워드’의 후보자는 같은 경기에서 나왔다. 6월 23일(일) 17라운드 강원과 포항의 경기는 강원이 0대4 스코어를 뒤집고 5대4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환상적인 왼발 발리슛으로 득점에 성공한 조재완과 후반 11분 골대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감아차기로 골문을 연 완델손이 탱고 어워드를 두고 경쟁했다. 그 결과, 조재완이 팬 투표 총 19,281표 중 9,946표(51.6%)를 득표해 경쟁자 완델손(9,335표)을 근소하게 따돌리고 탱고 어워드의 주인공이 됐다.
 
올 시즌 ‘아디다스 탱고 어워드’는 김대원(대구), 염기훈(수원), 페시치(서울)이 각각 3, 4, 5월에 수상했다. 5월부터는 시상식에 팬 대표를 초청해 탱고 어워드 시상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수상 선수의 친필 사인이 담긴 K리그 공인구 ‘아디다스 커넥스트19’도 증정하고 있다.
 
조재완은 지난 12일(금) 강원과 상주의 ‘프라이 데이 나이트 풋볼’에서 트로피와 함께 부상으로 200만원 상당의 아디다스 상품권을 수상했다. 또한, 최근 강원의 관중석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공룡좌"가 팬 대표로 선정돼 그 의미를 더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