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고진영-이민지/이미림-양희영, LPGA 2인 팀 경기 1R 공동 3위

기사입력 : 2019.07.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고진영(24)-이민지(23, 호주) 조와 이미림(29)-양희영(30) 조가 올해 신설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인 1조 팀 경기를 공동 3위로 시작했다.

고진영-이민지 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70/6.256야드)에서 열린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총상금 2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3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는 1, 3라운드는 2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으로 진행된다. 2, 4라운드는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스코어를 성적으로 하는 포볼 방식으로 한다.

고진영-이민지 조는 이날 1번 홀에서 보기를 했지만 이후 버디 4개를 잡아 3언더파 67타로 마쳤다. 이미림-양희영 조는 보기 없이 버디 3개로 3언더파 67타를 치며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1라운드 선두는 브룩 헨더슨(캐나다)-앨레너 샤프(캐나다) 조로 5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이밖에 지은희(33)-김효주(24) 조, 최나연(32)-신지은(27) 조는 2언더파 68타 공동 7위, 전인지(25)-리디아 고(22, 호주) 조는 1언더파 공동 12위로 출발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