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일문일답] '전북전 4연패' 최용수 ''패배 잊지 않았다, 물러서지 않을 것''

기사입력 : 2019.07.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구리] 조용운 기자= 선두권을 형성하느냐 아니면 떨어지느냐. FC서울에 중요한 주말이 다가왔다.

서울은 오는 20일 홈구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를 치른다. 3위 서울은 선두 전북에 승점 3점이 뒤진다. 전북을 잡으면 선두권을 계속 유지할 수 있지만 패할 경우 1~2위를 바라만 봐야 한다.

서울은 전북을 상대로 4연패에 빠져있다. 올 시즌도 지난 4월 전주 원정서 1-2로 패했다. 최용수 감독의 머릿속에서 패배가 떠나지 않는다. 전북전을 이틀 앞둔 18일 오후 구리 GS챔피언스파크에서 만난 최용수 감독은 "지난 경기서 퇴장 변수가 있었지만 패배를 잊지 않고 있다. 우리 안방에서 달라진 내용과 결과를 보여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전북은 그때와 달라졌다. 최근 김신욱이 중국 상하이 선화로 이적하면서 플레이스타일이 변했다. 문선민의 속도를 활용한 콤팩트한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김신욱의 공백을 느끼지 않는다. 여기에 침투에 능한 김승대가 새롭게 가세하면서 그동안 만났던 전북과 꽤나 다른 느낌이다.

최용수 감독도 "제공권을 활용하는 김신욱이 빠져나가고 속도가 있는 김승대가 영입됐다"며 "김승대는 좋은 선수고 협력수비로 장점을 무력화해야 할 것 같다. 이동국도 있어 누구 한명만 경계할 수는 없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다음은 최용수 감독 일문일답.

- 전북전 출사표를 밝힌다면.

"전북은 K리그 최고의 팀으로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경기서 퇴장 변수가 있었지만 패배를 잊지 않고 있다. 개인이 아닌 팀으로 한경기 한경기 해왔기에 우리 안방에서 달라진 내용과 결과를 보여줄 생각이다."

- 전북에 김신욱이 떠나고 김승대가 합류했는데.

"제공권을 활용하는 김신욱이 빠져나갔는데 속도가 있는 김승대가 영입됐다. 김신욱이 떠나고 누가 보강될지 궁금했었다. 김승대는 좋은 선수고 협력수비로 장점을 무력화해야 할 것 같다. 이동국도 있어 누구 한명만 경계할 수는 없다."

- 전북, 울산을 연달아 만나는 일정인데.

"좋은 팀과 계속 경기하는데 부담보다는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서도 끈끈하게 잘해주고 있다. 결과를 떠나서 우리가 달라진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는 것이 우선이다. 패배에 대한 두려움보다 우리가 어떤 축구를 할지 설레는 마음이다."

- 전북전 4연패로 부진이 길어지고 있는데.

"우리가 5연패를 할 수도 있겠지만 달라진 내용과 쉽게 물러서지 않는 자세로 접근하면 앞으로 4연승도 할 수 있다. 이번이 중요한 계기가 될 것 같다."

- 이적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조용한 편인데.

"보강에 대해 구단과 계속 이야기하고 있다. 팀이 탄력을 받기 위해서는 보강이 필요하다. 구단과 계속 소통하고 있다. 조금만 기다리면 해답이 나올 것 같다. 특정한 포지션은 아직 말하기 곤란하다."

- 우승한 시즌에 전북전에 대해 좋은 기억이 있는데.

"2016년에 전주에 가서 넣은 박주영의 골은 라인을 정말 잘 활용한 골이었다. 천금같은 골이었는데 만드는 과정과 마무리가 모두 깔끔했다. 그 골로 우승트로피를 가져왔는데 짜릿하고 흐뭇했었다."

- 김주성을 비롯해 젊은 선수를 활용 여부는.

"젊고 긍정적인 변화를 주는 어린 선수들이 대기하고 있다. 경쟁이 발전의 원동력이기에 나이에 상관없이 기회가 왔을 때 가지고 있는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잘하고 있는 것 같다."

사진=FC서울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