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최윤겸 감독 ''제주,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이 됐다''

기사입력 : 2019.07.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창원] 서재원 기자= "쉽게 무너지지는 않겠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경남FC와 제주 유나이티드는 20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에서 치열한 공방전 끝에 2-2로 비겼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최윤겸 감독은 "이른 시간 실점을 해서 선수들이 위축되지 않을까 염려했다. 그래도 빠른 시간 내 동점골을 뽑았고, 역전승까지 갈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아쉽게 실점하면서 비기게 됐다. 경기력이 좋아졌고, 선수들의 의욕이 강해서 앞으로 선수들에게 기대를 해도 좋을 것 같다. 비바람이 치고 날씨가 궂었는데 양 팀 선수들 모두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3경기 연속골을 넣은 윤일록에 대해선 "최근 몇 경기 통해서 자신감이 올라왔다. 선수들이 잘 도와주고 있다. 호흡도 좋아졌다. 윤일록 선수도 침투하는 시도를 많이 하고 있다. 1골이 아까울 정도로 찬스가 많았다. 저희 팀에 큰 무기가 됐다. 더 정확도를 높여야 할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무승부로 아쉬운 경기였다. 최 감독은 "늘 아쉽다. 불만족스러운 결과다. 원정에 와서 우리 선수들이 실점을 하게 되면 무너졌다. 오늘은 쫓아가고 역전까지 만드는 과정을 만들었다. 쉽게 무너지지는 않겠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