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이임생 감독, “사리치 대체자, 다음주 결정된다”

기사입력 : 2019.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정현준 기자=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엘비스 사리치 대체자의 합류가 임박했다고 언급했다.

수원은 21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 홈경기를 앞두고 있다.

수원은 최근 3연승을 달리며 기세가 최고조에 올랐다. 베테랑 염기훈, 데얀의 컨디션이 완벽하지는 않아도 타가트의 폭발적인 득점력으로 승수를 쌓았다. 성남까지 꺾으면 이번 시즌 첫 리그 4연승까지 성공한다.

하지만 수원에 말 못할 고민이 있다. 중원의 핵 사리치가 최근 사우디아라바이아의 알 아흘리로 이적하며 결별했다. 사리치는 이번 시즌 7도움을 올려 핵심 전력으로 활약할 만큼, 타격이 큰 상황이다.

이에 이임생 감독은 취재진을 만나 “최성근과 나란히 설 미드필더 조합이 고민 많았다. 박형진이 컨디션이 좋아서 기용했다. 어느 위치에서든 묵묵히 뛰어준다. 고마운 선수다”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다행히 사리치를 대신할 자원 합류가 가까워졌다. 협상에 차질만 없다면 빠른 시일 내 팀에 합류하게 될 전망. 이임생 감독은 “구단으로부터 다음주에 결정이 날 것 같다고 전달 받았다. 오피셜도 그때 나온다. 선수 이름은 말해주기 어렵다”라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