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22R] ‘믹스-김보경 골’ 울산, 강원에 2-1 역전승... 11경기 무패

기사입력 : 2019.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울산 현대가 홈에서 강원FC에 짜릿한 역전승을 챙겼다.

울산은 21일 오후 7시 울산종합운동장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에서 전반 김지현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믹스와 김보경의 골을 묶어 강원에 2-1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11경기 무패(8승 3무) 승점 47점으로 2위를 사수했다.

홈팀 울산은 4-2-3-1을 가동했다. 원톱에 주민규, 뒤에서 황일수, 신진호, 이상헌이 지원사격했다. 허리는 믹스와 박용우가 구축, 이명재, 강민수, 윤영선, 김창수가 포백으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을 오승훈이 꼈다.

원정팀 강원은 4-3-3을 꺼냈다. 조재완, 정조국, 박창준이 공격에 배치됐고, 이현식, 한국영, 김지현이 중원을 꾸렸다. 오범석, 윤석영, 김오규, 신광훈이 수비를, 이광연이 최후방을 사수했다.

경기 시작부터 강원이 공세를 올렸다. 전반 5분 정조국이 문전에서 몸을 날려 슈팅한 볼을 울산 골키퍼 오승훈이 잡았다. 8분 김지현이 중거리 슈팅으로 위협을 가했다. 1분 뒤 정조국의 문전 왼발 슈팅이 오승훈 손에 걸렸다.

계속 두드리던 강원이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16분 이현식의 크로스를 김지현이 헤딩골로 연결했다. 기세가 오른 강원은 중반 들어서도 안정된 빌드업과 패스 플레이로 울산을 흔들었다.



울산은 강원 공격을 막기 급급했다. 전반 28분 상대 문전에서 믹스가 돌파를 시도, 마지막 터치가 길어 슈팅할 수 없었다. 경기가 안 풀리자 김도훈 감독은 36분 신예 이상헌을 빼고 김인성을 투입했다. 이어 주민규의 터닝슛이 수비수를 맞았다. 초중반에 비해 한결 안정됐지만, 결정적 슈팅을 기록하지 못한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산은 신진호를 빼고 김보경을 투입했다. 울산이 줄기차게 공격을 시도했지만, 강원 밀집 수비를 뚫기 역부족이었다. 강원은 후반 11분 베테랑 정조국이 나가고 최치원으로 변화를 줬다.

울산은 후반 12분 김보경의 슈팅이 차단됐다. 흐른 볼을 잡은 김창수가 패스, 김인성이 박스 안에서 슈팅했으나 이광연이 막았다. 14분 주민규가 접고 때린 오른발 슈팅이 골대 불운과 마주했다. 15분 믹스가 머리로 떨궈준 볼을 김인성이 슈팅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맹공을 이어가던 울산은 후반 19분 기어코 동점을 만들었다. 김보경이 측면으로 볼을 내줬다. 황일수가 골라인을 깊게 파고들어 크로스, 믹스가 문전에서 결정지었다.



흐름을 잡았다. 울산은 후반 21분 황일수의 슈팅이 골대를 맞았다. 움츠리고 있던 강원은 29분 조재완의 슈팅 외에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역시 울산의 창은 날카로웠다. 후반 31분 믹스가 내준 볼을 김보경이 간결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강원은 후반 34분 강지훈, 36분 이영재로 승부수를 던졌다. 37분 김지현의 문전 헤딩슛이 오승훈 품에 안겼다. 울산은 39분 믹스가 부상으로 빠지고 이근호가 투입됐다. 막판 강원이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이에 울산은 안정된 수비로 맞섰고, 홈에서 승점 3점을 따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